사회일반

핼러윈데이 코로나 확산매개될까…대구시 특별점검

30일부터 11월1일까지 심야시간 집중점검 실시

28일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코로나19 발생현황 및 주요 대책현황 브리핑에서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박유미 방역통제관이 핼러윈데이 대비 유흥시설 방역강화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시는 핼러윈데이에 클럽 등 유흥시설 이용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특별방역대책을 수립해 추진한다.

대구시는 시, 구·군, 경찰로 구성된 합동점검반 9개반 27명을 편성, 29일부터 내달 1일까지 클럽, 유흥주점, 일반음식점 등 유흥시설 밀집 지역에 대한 고위험시설 핵심 방역수칙 및 식품위생법 준수여부 등을 집중 점검한다.

대구시는 30~31일 동성로 로데오거리뿐만 아니라 안지랑 곱창골목 등 핼러윈 데이 파티가 열릴 만한 업소에 대해 심야 집중시간 대에 집중 점검을 실시한다. 위반업소에 대해서는 원스트라이크 아웃 원칙으로 집합금지 등 강력 조치한다.

일반음식점이 음향시설을 갖추고 손님이 춤을 추거나 노래를 하는 업소에 대해서도 점검을 실시해 위반업소에는 영업정지 등의 행정처분을 한다.

앞서 대구시는 핼러윈 데이를 일주일 앞두고 23~24일 동성로 로데오 거리의 클럽 및 음식점 등 유흥시설 밀집 지역에 대해 방역수칙 및 식품위생법 준수 여부에 대한 점검을 실시해 방역수칙을 위반한 클럽 8개소를 적발하고 집합금지를 조치했다. 방역수칙 및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일반음식점 3개소를 적발, 영업정지 등의 행정처분 절차를 진행 중이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