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젊은 피 수혈한 대구시 여자핸드볼팀 훈련에 박차

이원정


여다정
대구시 여자핸드볼 실업팀(이하 여자핸드볼팀)이 최근 신인 드래프트를 통해 젊은 피를 수혈하면서 정규 리그 참가를 위한 훈련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여자핸드볼팀은 드래프트를 통해 이원정과 여다정을 영입했고 기존 선수단과 함께 다음달 말 열릴 정규 리그에 참가한다.

28일 대구시체육회에 따르면 여자핸드볼팀은 지난 12일 열린 ‘2021 여자실업핸드볼 신인 드래프트’에서 20명의 신인 선수 중 이원정(1라운드 7순위)과 여다정(2라운드 2순위)을 지명했다.

이원정은 2002년생 의정부 출신으로 포지션은 레프트백(LB)과 센터백(CB)이다.

이원정은 빠른 스피드와 파워 넘치는 슈팅이 장점이고 수비 능력도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2017년 16세 청소년 대표팀과 2019~2020년 청소년 대표팀에서 뛰었고 2019년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따냈다.

2002년생 대전 출신의 여다정은 센터백과 라이트백(RB)이 주 포지션이다.

양손잡이인 여다정은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고 빠른 발과 개인기가 강점이다.

지난해 청소년 대표였고 올해 태백산기대회에서 2위를 차지했다.

두 선수는 여자핸드볼팀 이재서 감독과는 인연이 깊다.

중학교 재학 당시 이 감독의 가르침을 직접 받아 성장했기 때문이다.

2017년 16세 청소년 대표 감독으로 부임 중이었던 이 감독이 두 선수를 발굴해 지도했다.

선수들의 장단점을 잘 알고 있기에 성장에 도움을 줄 수 있고 경기 시 기용 면에서도 더욱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게 이 감독의 설명이다.

여자핸드볼팀은 새 선수 영입과 더불어 어수선한 팀 분위기를 회복하고 훈련에 전념 중이다.

다음달 27일 실업팀 정규 리그에 참가하기 위해 지난 추석 이후부터 팀 훈련을 하고 있다.

대구시 여자핸드볼 실업팀은 11월 초 예정된 전지 훈련에 대한 계획도 밝혔다.

다음달 3~6일 청주 일신여자고등학교를 찾아 연습경기와 전술 보강 등을 할 계획이다.

이 감독은 “여자핸드볼팀에 부족한 포지션을 강화했고 기량이 뛰어난 선수들을 영입할 수 있게 돼 매우 만족스럽다”며 “두 선수는 중장기적인 측면에서 영입했고 빠른 성장세를 보인다면 내년부터 경기 출전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핸드볼 코리안리그는 다음달 27일 열릴 예정이고 대구시 여자핸드볼 실업팀은 11월30일 오후 7시30분 서울시와 리그 첫 경기를 치른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