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통합신공항, 행정통합 통해 대구·경북 미래 전략 모색

2020 대구·경북그랜드포럼 27일 경북도청서 성황리 개최
신공항 행정통합 통해 발전하는 지역 미래모습 미리 그려

대구일보가 주관한 ‘2020 대구·경북 그랜드포럼’이 27일 오후 경북도청 동락관에서 열렸다. ‘대구·경북 미래의 길을 묻다’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포럼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온라인 등 언택트(비대면)로 진행됐다. 이날 세션1에서 티웨이항공 황대유 그룹장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관련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김진홍 기자 solmin@idaegu.com
대구·경북 통합신공항과 행정통합을 통해 지역의 미래발전 전략을 모색하는 ‘2020 대구·경북 그랜드포럼’이 27일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날 오후 2시부터 경북도청 동락관에서 열린 포럼은 ‘대구·경북 미래의 길을 묻다’를 주제로 통합신공항 건설과 대구시·경북도 행정통합을 통해 발전하는 지역의 미래 모습을 미리 그려보는 자리로 마련됐다.

이후혁 대구일보 사장은 영상 개회사를 통해 “올해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시대로 가는 길을 활짝 열었고, 행정통합의 발판도 마련했다”며 “통합신공항 건설과 행정통합은 지방 소멸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강조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기념사에서 “시·도민들의 뜻을 하나로 모아 연대와 협력의 힘으로 통합 신공항 이전 부지를 최종 확정함으로써 대구·경북이 미래로 뻗어 나갈 수 있는 기틀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축사에서 “대구·경북 행정통합으로 지방소멸을 극복하고 세계와 경쟁할 수 있는 틀을 만들어가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시대, 어떻게 맞이할 것인가’를 주제로 열린 세션1에서 영남대 윤대식 교수(도시공학과)는 “통합신공항에는 저비용 항공사가 자유롭게 이·착륙하고 경제성 있는 물류공항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구·경북 행정통합으로 밝히는 상생의 미래’를 주제로 진행된 세션2에서 대구·경북행정통합공론화위원회 김태일 공동위원장은 “대구·경북이 처한 현실에서 행정통합은 지역혁신의 마중물이고 새로운 탈출구가 될 수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올해 12회째를 맞은 이날 포럼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 지침에 따라 포럼의 전 과정을 유튜브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생중계됐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