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김택진을 서울시장 후보로? 영입설에 고개 저은 김종인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이 27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엔씨소프트 본사를 방문,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의 서울시장 후보 영입설에 대해 선을 그었다.

일각에서 차기 서울시장 후보, 야권의 숨은 대권주자로 김 대표를 꼽아온 만큼 정치권의 관심이 집중됐지만 김 위원장과 김 대표 모두 고개를 저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경기 성남시에 있는 엔씨소프트 본사에서 진행된 현장 간담회에서 “(프로야구팀) NC다이노스의 우승을 축하한다”면서 “우리나라 4차 산업을 위한 전반적 전망이 어떤 건지 전문가들이 많은 얘기들을 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간담회는 게임 산업을 4차 산업혁명의 동력으로 키우기 위한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한 것이었지만 관심은 김 위원장이 김 대표를 국민의힘에 영입할 가능성에 쏠렸다.

하지만 이날 공개 발언은 물론 비공개 간담회에서도 김 위원장이나 김 대표 모두 정치 관련 발언은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행사를 마치고 기자들이 ‘김 대표와 또 만날 수 있겠나’라고 묻자 웃으면서 “무엇 때문에 추가로 만날 필요가 있겠느냐”고 되물었다.

김 대표가 내년 서울시장 후보군으로 거론된다는 질문에는 “기업과 관련해서 특별히 물어볼 게 있으면 만날 수 있겠지. 그러나 그 이외에 내가 만나야 할 상황은 없는 것 같다”고 답했다.

김 위원장은 “엔씨소프트가 최근 인공지능(AI) 관련해서 나름대로 전문가를 양성한다고 해서 앞으로 우리 산업에 어떻게 도입될 것인가, 일자리 관련해 어떤 영향이 미칠 것인지 등에 대해 얘기했다”고 부연했다.

김 대표도 정치권의 입문 설과 서울시장 후보 영입 설에 대해 “사업에 집중하겠다”며 거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김 대표는 기자들의 정치 입문 여부를 묻는 질문에 “정치에 전혀 뜻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나는 (정치인이 아닌) 기업가다. 사업과 경영 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그동안 여야 구분 없이 영입 대상에 이름을 올렸다.

김 위원장은 앞서 김 대표를 서울시장 후보로서 접촉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에서는 국민의힘이 인물난을 겪는 상황에서 이날 김 위원장이 김 대표를 만난다는 것 자체에 관심이 쏠렸다.

야권 일각에선 컴퓨터바이러스 백신 개발로 성공한 벤처사업가 출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과거 신드롬을 재현할 후보를 김 위원장이 찾고 있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만일 김 대표가 야권에 투신할 경우 ‘인물난’에 시달리는 국민의힘 입장에선 호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