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문 대통령 “내수활력 제고 위한 다뱡면 정책 펼칠 것”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코로나19에 대한 방역과 함께 내수 활력을 가져 올 수 있는 정책들을 실시해 침체돼 있는 경기를 반등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독감 백신접종 이후 잇따른 사망자가 나오면서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보건당국의 발표를 믿고 접종시기를 놓쳐선 안 된다며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의 역학조사 결과 발표에 힘을 실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 모두발언에서 “소비쿠폰 지급을 순차적으로 재개하는 것과 함께 소비, 외식, 관광, 공연, 전시, 문화 등 내수 활력 제고를 위한 종합대책을 본격 시행하기 시작한 만큼 국민들께서도 소비 진작에 함께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위축된) 내수 활력을 높이기 위한 다방면의 정책적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소비 진작 역시 1단계 거리두기를 철저히 준수하는 것을 전제로 하는 것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독감 백신 부작용 논란에 대한 진화에 나섰다.

그는 “사망과 예방접종 사이에 직접적 인과관계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정부의 발표를 신뢰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올해는 독감 예방뿐 아니라 독감과 코로나의 동시 감염과 동시 확산을 막기 위해 독감 예방접종을 더 확대할 필요가 있다”며 “과도한 불안감으로 적기 접종을 놓침으로써 자칫 치명률이 상당한 독감에 걸리는 더 큰 위험을 초래하지 않길 바란다”고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국정감사가 여전히 정치 공세의 장이 되고 있는 점은 매우 아쉽다”며 “그런 가운데서도 정부 정책에 대한 합리적 비판과 대안을 제시해준 부분에 대해서는 여야를 막론하고 정부 정책에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국감에서 택배 노동자, 플랫폼 노동자, 프리랜서 등 특수고용노동자에 대한 지원을 제도화할 필요성에 대해 공감대가 마련된 것은 무엇보다 큰 소득”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최근 사고가 급증하고 있는 전동 킥보드에 대한 규범 마련과 함께 어린이보호구역 지정 확대, 아동보호전문기관 증설 등 생활안전 분야에서의 섬세한 지적들도 적극적으로 수용하겠다”며 스마트공장 도입 기업에 대해 체계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제안도 잘 참고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