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이건희 생가와 옛 삼성상회 터, 무거운 분위기 감돌아

엄숙한 분위기, 현관문은 굳게 닫혀져있어
삼성창조캠퍼스 평소와 같은 모습

대구 중구 인교동(164-8번지)에 있는 삼성 이건희 회장 생가.
25일 이건희 삼성그룹의 회장의 별세 소식이 전해지면서 이 회장의 발자취가 남아있는 중구 인교동 생가, 삼성상회 옛터, 제일모직이 위치한 삼성창조캠퍼스 등에는 평소처럼 차분한 모습이었다.

대구 중구 인교동(164-8번지) 이 회장 생가 앞에는 인적이 드물었다.

작은 골목길에 위치한 이곳은 1942년 1월9일 이건희 회장이 태어나고 4~5년간 자란 곳이다.

평소 부자의 기운을 느끼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방문해 문고리를 만지기도 한다.

이 회장 별세 소식 때문인지 생가의 현관문은 굳게 닫혀있었고, 생가 안은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았다.

현재 이곳은 삼성 소유다.

인근 오토바이 판매점 사장은 “평소 관광명소로 이건희 생가라는 것은 알고 찾아오는 사람이 꽤 있다”며 “내부에는 삼성에서 관리인을 두고 늘 누가 지내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생가에서 북성로 공구골목을 따라 10분 정도 도보거리에 현 크레텍책임 앞 옛 삼성상회 터가 위치해 있다.

1938년 3월1일 삼성그룹이 시작된 곳이다. 호암 이병철 삼성 창업주가 이곳에서 청과물, 건어물을 파는 등 9년간 영업을 했다.

중구청 김정자 골목문화해설사는 “5년 전쯤 삼성물산의 직원이 이곳에서 살면서 관리를 했다. 현재도 퇴직 후 직접 지내며 관리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삼성 부흥의 시작점이었던 제일모직이 위치했던 대구시 북구 삼성창조캠퍼스도 평소와 같은 모습이다.

이곳을 찾은 시민 김모(48)씨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별세 소식을 오전에 들었다. 지역 경제에 이바지한 기업 총수가 생을 달리했다 것은 애석하다”고 말했다.

박모(45)씨는 “이건희 회장의 별세 소식을 듣고 대구의 모태가 되는 삼성그룹의 스토리를 알고 싶어 아내, 아들과 함께 삼성창조캠퍼스로 나와 봤다”며 “이병철 회장의 동상과 명언 등을 보니 오늘 하루는 평소와 남다르다”고 전했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구아영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