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이건희 별세에 여야 인사들 잇따라 추모의 글

25일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별세 소식에 여야 인사들이 잇따라 추모의 글을 내놓았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대구 수성갑)는 “‘가족 빼고 모두 바꾸자’는 파격의 메시지로 삼성을 세계 1등 기업으로 이끈 혁신의 리더”라며 “대한민국 경제 거목의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삼성과 함께 대한민국의 위상까지 세계 속에 우뚝 세운 이 회장의 기업사를 후대가 기억할 것”이라며 “일생 분초를 다투며 살아왔을 고인의 진정한 안식을 기원하며 명복을 빈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은 “한국경제 역사의 한 페이지를 쓰신 기업가의 죽음을 애도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고인은 30년 가까운 세월 동안 반도체, 휴대전화, 가전으로 삼성을 세계 일등기업으로 일으켰다. 수많은 일자리를 만들고 경제성장을 견인하면서 우리 경제의 발전에 큰 기여를 하신 분”이라고 추모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이건희 회장님은 불모지 대한민국에서 기업가 정신으로 도전하여 삼성전자라는 글로벌 리더 기업을 우뚝 세워내셨다”며 “고인의 선지적 감각, 그리고 도전과 혁신 정신은 우리 모두가 본받아 4차 산업혁명과 새로운 미래먹거리 창출을 위한 귀감으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고인의 빛과 그림자를 차분하게 생각하며 삼가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그는 “신경영, 창조경영, 인재경영 등 고인은 고비마다 혁신의 리더십으로 변화를 이끌었다. 그 결과로 삼성은 가전, 반도체, 휴대전화 등의 세계적 기업으로 도약했다”며 “‘생각 좀 하며 세상을 보자’ 같은 고인의 여러 말씀은 활기 있고 창의적인 기업문화를 만들었다. 우리 사회에도 성찰의 고민을 던져 주었다”고 고인을 기렸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질곡의 현대사에서 고인이 남긴 족적을 돌아보고 기억하겠다”며 “유족들께 심심한 위로를 전하며 고인의 영면을 기원한다”고 애도를 표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