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지하철 부정승차 줄었다…지난해 절반 수준

올해 662건 단속, 지난해 절반 수준
부정승차 집중단속 주간 운영하기로

대구도시철도공사 전경.
올해 대구도시철도 부정승차가 지난해의 절반 수준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도시철도공사 따르면 올해 9월 기준 대구도시철도 부정승차 단속 건수는 모두 662건으로 집계됐다. 하루 평균으로는 2.4건이 발생했다.

지난해 적발 건수(1천769건, 하루 평균 4.9건)에 비하면 두 배 이상 하락했다.

공사는 올해 부정 승차가 크게 감소한 이유 중 하나로 코로나19로 인한 도시철도 이용량 급감을 꼽았다.

안내방송과 홍보물 게시 등 예방 노력도 부정 승차를 줄이는 데 일조한 것으로 보인다.

공사는 도시철도 부정승차 근절을 위해 코로나19로 연기됐던 ‘부정승차 집중단속 주간’을 26~30일로 정하고 운영하기로 했다.

새벽·심야·출퇴근 시 부정승차 다발 시간대에 집중단속과 계도를 병행해 실시한다.

부정승차로 단속될 경우 해당운임과 기준운임의 30배에 해당하는 부가운임이 징수된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