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미래자동차엑스포 온라인 오프라인으로 만난다

20~30일 엑스코서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 개최
지역기업 지원 초점, 온라인 해외바이어 상담 마련

대구국제미래자동차박람회가 29일부터 이틀간 엑스코에서 열린다. 사진은 2018년 박람회장 모습.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 2020’(이하 미래자동차엑스포)이 29~30일 엑스코에서 코로나19로 인한 하이브리드 박람회로 열린다.

미래자동차엑스포는 코로나19 상황의 변동 가능성에 대비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기준에 맞춰 진행한다.

지역기업 지원에 초점을 맞춰 일반시민 관람은 제한하고 기업관계자와 바이어 위주로 운영된다.

50여 개 지역기업이 참가하는 이번 전시회는 대구시가 전시 부스 설치를 지원했다. 기업은 개별부스에서 제품 홍보와 함께 현장을 찾는 국내 바이어와 상담한다.

국내 바이어는 현대, 기아, GM 등 자동차 제조사와 주요 1차 벤더를 중심으로 초청했다. 포럼 연사 등 전문가 그룹의 현장 방문도 함께 이뤄진다.

해외 바이어 상담을 위해 온라인 상담장을 별도로 마련해 화상상담회를 운영한다.

해외 바이어는 일본, 중국, 북미 등에서 참가한다.

중국바이어의 경우 밀도 있는 상담이 되도록 중국 상해에 상담부스를 마련해 실시간 연결한다.

포럼은 국내 연사를 위한 스튜디오를 엑스코와 서울에 마련하고 현장에서 강연이 가능하도록 준비했다.

해외연사의 강연은 온라인으로 실시간 또는 녹화영상으로 진행한다.

기조강연은 29일 전홍범 KT 부사장과 네다 시비에 엔비디아의 수석엔지니어의 온라인 강연하며, 엑스코 스튜디오에서는 강건용 한국자동차공학회 회장의 강연이 마련된다.

30일 오전에는 에레즈 다간 모빌아이 부사장의 강연이 이어진다.

엑스포 기간 동안 대구시는 한국자동차공학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30일에는 ‘2020 모형전기자율차경진대회’가 열린다.

31일에는 한국자동차공학한림원 주최 ‘스마트 모빌리티 창업캠프’가 엑스코에서 열린다.

대구시 김종찬 미래형자동차과장은 “참가 기업들이 새로운 판로를 개척하고 국내외에 제품과 기술을 홍보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