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월성1호기 조기폐쇄 원전대응팀 만든다.

이철우 도지사, 긴급간부회의 열어 국감 후속 대책 논의

월성원전 전경


경북도가 월성1호기 조기폐쇄 타당성 감사보고서 공개를 계기로 원전대응팀을 만들어 손실보상 방안 등을 적극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경북도는 21일 이철우 도지사 주재로 긴급 간부회의를 열고 전날 국회에서 실시된 국정감사 후속 대책을 논의했다.

매주 수요일은 원래 간부 회의가 없는 날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전날 국감에서 제기된 대구경북행정통합, 월성1호기 조기폐쇄 등 정부의 탈원전정책 추진에 따른 경북 피해 대책 등과 함께 영주댐 대책까지 논의된 것으로 전해졌다.

월성1호기 조기폐쇄와 관련해 도는 이날 ‘원칙대로 가야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원전대응팀을 구성해 구체적인 피해 규모를 분석, 보상 받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원전대응팀은 경북도와 월성1호기가 소재한 경주시 관련 부서로 구성될 것으로 보인다.

이를 위해 도와 경주시 담당 부서는 이날 오후 포항에 있는 환동해지역본부에서 회의를 갖고 구성 및 운영방안을 협의했다.

도의 이같은 원전대응팀 구성 추진은 전날 국감에서 월성1호기 조기폐쇄와 한울 3,4호기, 천지 1,2호기 원전 백지화에 따른 보상방안 마련이 촉구된 영향도 큰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박완수 국회의원은 당일 국감에서 “월성 1호기 가동중지에 따른 경북지역 고용감소 피해가 연인원 32만 명에 달하고 경제 피해 또한 약 2조8천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이철우 지사에게 경제적·사회적 손실 보상방안을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경북도 관계자는 “(월성 1호기 조기폐쇄에 대한 감사원 감사 결과) 행정적으로 경제성 분석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드러난 만큼 세수 결함(약 360억 원)과 고용감소, 그리고 사회적 비용까지 면밀히 분석해 피해 보상대책을 강력히 요구하겠다”고 했다.

또 이 관계자는 “신한울 3, 4호기 건설 재개도 요구하겠다”고 했다.

울진에 들어설 신한울 3·4호기는 2015년 건설이 확정돼 사업 상당부분이 진척, 부지조성을 진행하던 중 현 정부 탈원전 정책으로 건설이 백지화됐다.

한편, 이 도지사는 이날 회의에서 대구경북행정통합을 위한 지원법안 마련과 대구경북 광역교통망 구축을 지시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