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수성아트피아…바로크시대 작품을 아우르는 ‘바흐 사이클 시리즈’

오는 21~22일 이틀간 무반주 바이올린 등 세 차례 공연

수성아트피아가 바로크시대 작품을 선보이는 ’바흐 사이클 시리즈‘를 연다.
음악사에 커다란 발자취를 남긴 대작곡가들의 명곡을 한 무대에 올려 그들의 생애와 음악을 보다 넓은 시각에서 이해하고자 기획된 수성아트피아의 ‘사이클 시리즈’ 올가을 무대는 ‘음악의 아버지’ 요한 제바스티안 바흐다.

무반주 바이올린·첼로 모음곡과 골드베르크 변주곡 등 바로크시대 작품을 선보이는 이번 ‘바흐 사이클 시리즈’는 오는 21일과 22일 이틀간 모두 세 차례의 무대를 갖는다.

베토벤 탄생 250주년을 앞둔 지난해 사이클 시리즈로 피아노 소나타 전곡을 전한바있는 수성아트피아는 올해 ‘바흐’의 작품을 다룬다. 예술감독은 경북대학교 김호정 교수(첼로)가 맡는다.

예술감독을 맡은 첼리스트 김호정
올해 ‘바흐 사이클 시리즈’는 3파트로 이틀간 나눠 공연된다.

21일 오후 2시에는 ‘바이올린의 구약성서’로 불리는 ‘바흐 무반주 바이올린 소나타와 파르티타’ 전곡이 연주된다. 소나타 3곡과 파르티타 3곡으로 구성돼 기교는 물론 음악적 깊이를 갖춰야 소화할 수 있는 곡으로 알려졌다.

바이올린을 위해 작곡된 역사상 가장 위대한 작품으로 일컬어지지만 정해진 해석이나 테크닉이 없어 바이올리니스트 혼자 끝없는 한계에 부딪혀야하는 집중력을 요구하는 작품이다.

같은 날 오후 7시30분에는 ‘바흐 골드베르크 변주곡 현악 3중주’와 ‘바로크 실내악’ 작품들을 선보인다. 골드베르크 변주곡은 원래 건반악기를 위해 작곡 된 곡이지만 최근에는 현악 3중주로 편곡하여 많이 연주되고 있다.

이 곡은 반복하지 않고 전곡 연주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 약 50분 정도로 건반악기를 위해 작곡된 단일 작품으로는 유례없는 긴 연주시간과 큰 형식을 가지고 있다.

골드베르크 변주곡 외에도 바흐의 트리오 소나타, 오케스트라 모음곡 등을 바이올리니스트 김나연, 송정민, 비올리스트 이수민, 첼리스트 김호정, 더블베이시스트 조재복, 플루티스트 안명주, 쳄발리스트 아렌트 흐로스펠트가 함께 연주한다.

수성아트피아가 바로크시대 작품을 선보이는 ’바흐 사이클 시리즈‘를 연다. 바이올린 장혁준
22일 오후 7시30분에는 ‘바흐 무반주 첼로 모음곡’ 전곡이 연주된다.

각각 여섯 개의 악장의 구조를 지니고 있고, 역사상 무반주 첼로 솔로를 위해 쓰인 최고의 작품 중 하나라는 평가를 받는다. 악기 하나로 긴 시간동안 공연되는 바흐 무반주 공연은 어떤 연주자에게도 만만치 않은 공연이지만, 연주자등에게 끊임없는 도전 정신을 불러일으키는 특별한 곡이기도 하다.

이 음악은 베를린 이 무너진 곳에서 9·11 테러의 희생자를 추모하는 자리에서도 연주될 만큼 위로와 평화의 음악이다.

첼로리스트 이언이 무반주 첼로 모음곡 1번과 6번, 이윤하가 2번과 4번, 김유진이 3번과 5번을 연주한다.

수성아트피아 정성희 관장은 “무반주 전곡 시리즈를 만나기 쉽지 않은데 이번 기회에 바로크 시대를 느껴보는 소중한 경험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전석 2만 원으로 수성아트피아 홈페이지에서 예매할 수 있다. 문의: 053-668-1800.

수성아트피아가 바로크시대 작품을 선보이는 ’바흐 사이클 시리즈‘를 연다. 바이올린 김수지


서충환 기자 se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충환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