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영양군, 2021년 ‘경영실습임대농장사업’ 6개소 선정

국비 공모사업 선정으로 국·도비 12억 원 확보



영양군 일월면 가곡리에 조성된 경영실습임대농장. 올해 6월 청년농업인이 처음으로 멜론을 재배해 부농의 꿈을 키우고 있다.


영양군이 2021년 농림축산식품부가 공모한 ‘경영실습임대농장사업’에 6곳의 사업장이 선정돼 사업비 12억 원을 확보했다.

영양군은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국·도비 12억 원과 군비 6억 원의 모두 18억 원을 투입해 스마트팜 임대농장 6개소를 조성하고 이를 통한 기술습득 기회를 제공해 청년농업인에게 안정적인 영농정착 기반을 제공할 계획이다.

경영실습임대농장은 스마트 농업 창업을 희망하는 18세 이상 40세 미만의 청년 농업인이 자기자본 투자 없이 최대 3년간 영농창업을 경험할 수 있는 시설이다.

임대농장을 통해 농산물의 생산부터 판매까지 경영을 경험하고 창업 후 실패 가능성을 최소화할 수 있다.

영양군은 2018년 경북에서는 처음으로 ‘경영실습임대농장사업’을 통해 일월면 가곡리에 부지 3천604㎡를 2구역으로 나눠 조성했다.

이곳에는 올해 6월부터 현재 2명의 청년 농부가 각 구역을 맡아 오이와 멜론을 재배하며 미래 영양군의 스마트 농업을 이끌어 가기 위한 꿈을 키우고 있다.

내년에는 지역 내 폐교를 매입해 7천200㎡를 6구역으로 나눠 추가로 설치, 명실상부한 스마트 농업 전초기지로 조성할 계획이다.

군은 미래농업에서 피할 수 없는 농업 인력의 고령화와 농촌 공동화에 대처하기 위해 청년농업인의 경영임대실습농장운영으로 농업인력 정예화에 나설 방침이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스마트 농업에 대한 청년들의 관심이 높아 농업·농촌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청년들의 유입을 통해 직면한 인구 절벽을 극복하고 다양한 소득작목 개발을 통한 부자농촌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농업 분야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황태진 기자 tjhwa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황태진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