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방역지침·학생목숨 뒷전…기능경기대회 불명예 우승

경북 S공고 기능반 학생, 등교 금지 기간 중 교내 합숙소에서 극단적 선택
코로나로 등교 금지 기간 중에도 20개 직업계고 중 8개 학교 기능반 합숙 훈련

더불어민주당 이탄희 의원이 19일 경북대학교 글로벌플라자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의 대구·경북 및 강원 국립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북도교육청이 코로나19 확산 당시에도 지역 일부 직업계 고교에서 등교 수업과 기능경기대회를 위해 합숙훈련을 강행한 일이 19일 국정감사 현장에서 적나라하게 지적됐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정부 차원의 등교 금지 조치가 내려진 당시 강압적인 합숙훈련 중압감과 스트레스를 견디지 못한 한 학생은 극단적 선택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날 국감장에는 이 학생의 학부모까지 참고인으로 등장, 국감장을 숙연하게 만들었다.

국회 교육위원회가 경북교육청 등을 상대로 경북대에서 실시한 이날 국감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탄희 의원(경기 용인정)은 참고인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밝히는 한편 별도의 보도자료로 이번 사태를 설명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지난 4월께 기능경기대회를 준비하던 경북지역 직업계고 20곳 중 8곳의 기능반 학생들이 등교를 계속했다.

특히 경북 A공고의 경우 기능경기대회 출전을 위해 이 학교 기숙사에서 숙식하며 훈련하던 B군이 지난 4월8일 극단적 선택을 했다.

합숙훈련이 진행 중이라는 사실을 뒤늦게 안 경북교육청이 4월1일 직업계고에 기능반 훈련 중단 권고를 했지만 이 학교를 비롯한 3개 학교는 합숙훈련을 계속했다.

학교와 교사가 이렇게 무리수를 두면서까지 기능대회에 집중한 이유는 학생의 메달이 학교, 지도교사의 성과에 이용되기 때문이다. 학생의 입상 성적에 따라 많게는 2천만 원까지 포상금이 주어진다. 기능대회 입상의 명예는 모두 학교와 교사의 몫으로 돌아가게 된다.

경북교육청이 기능경기대회 종합우승을 차지했다고 홍보잔치를 벌였다는 이유라는 게 이의원의 지적이다.

이 의원은 “A공고는 학생들로부터 ‘코로나에 감염이 되더라도 어떤 이유를 막론하고 본인이 책임지고 학교에 대해 일체 책임을 묻지 않는다’는 동의서까지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B군은 학교와 경북교육청이 만들어낸 지나친 기능경기대회 메달 경쟁의 피해자”라고 질책했다.

전국 직업계고 기능반 학생은 약 3천900명이다. 매년 열리는 지방기능대회와 전국기능대회 우승을 위해 무리한 훈련과 경쟁에 내몰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국적으로는 약 600개 직업계고 중 250여 개 학교가 기능반을 운영하고 있다. 경북지역은 52개 학교에서 247명의 학생이 기능대회를 준비하고 있다.

이 의원은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학교와 교사가 무리수를 두면서까지 기능대회에 집중한 이유는 학생의 메달이 학교와 지도교사의 성과에 이용되기 때문”이라며 "아이들의 안전과 학습권이 보장되지 않는다면 기능경기대회 폐지까지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