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청도군, 2021년 귀농귀촌 유치지원사업 선정

사업비 확보해 농촌정착까지 맞춤형 지원 나서

청도군청 전경.


청도군이 농림축산식품부가 공모한 ‘2021년 귀농귀촌 유치지원사업’에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청도군은 이번 선정으로 국비 2억 원과 지방비 2억 원을 합한 모두 4억 원의 예산을 확보해 내년부터 도시민을 농촌으로 유입하는 다양한 사업에 나서게 됐다.

‘귀농귀촌 유치지원사업’은 귀농귀촌과 연계해 도시민의 농촌 유입과 농촌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기존 도시민유치 지원사업, 귀농인의 집, 마을단위 융화교육과 신규 프로그램인 농촌에서 미리 살아보기를 통합한 사업이다.

청도군은 사업 선정에 따라 귀농지원센터, 귀농귀촌체험프로그램, 주말농장, 농부인턴십, 마을단위 찾아가는 융화교육, 청도에서 미리 살아보기 등을 운영해 귀농귀촌을 위한 체계적인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청도군 이구훈 농정과장은 “올해 귀농귀촌담당 신설과 다양한 정책지원사업 추진 등에서 좋은 점수를 받아 선정된 것 같다”며 “청도군 귀농·귀촌인들에게 첫 단계부터 정착까지 맞춤형 지원을 하고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공모사업에 선정된 경북의 지자체는 청도군과 포항시이다.

김산희 기자 sanh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산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