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김천의 종합병원서 50대 환자 흉기난동과 방화, 5명 부상

환자가 김천의 한 종합병원에서 흉기를 휘두르고 불을 지르는 사건이 발생했다. 해당 병원의 입원실.


김천의 한 종합병원에서 50대 환자가 흉기를 휘두르고 불을 질러 모두 5명이 다쳤다.

18일 오후 10시26분께 김천제일병원 6층 입원실에서 50대 남성 환자 황모(59)씨가 흉기를 휘둘러 2명이 다쳤다.

또 입원실에 있던 침대에 불을 질러 환자 3명이 화상을 입었다.

황씨가 난동을 부리자 입원 환자와 직원 등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특히 황씨는 병실에 있던 흉기로 60대 여성 간병인과 같은 병실에 입원 중이던 다른 환자의 얼굴을 찔러 충격을 주고 있다.

황씨는 또 다른 범행을 저지르고자 다른 병실로 향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검거됐다.

경찰조삭 결과 그는 같은 병실에 입원 중이던 환자와 다툼을 했고, 치료에도 불만을 품어 이 같은 짓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안희용 기자 ahyo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안희용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