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루징시리즈 삼성 라이온즈, SK에 3-10 패

15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SK 와이번스와의 홈경기에서 삼성 이원석이 3회 초 좌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를 터뜨렸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삼성 라이온즈가 SK 와이번스에 대패하면서 루징시리즈를 당했다.

삼성은 15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SK와의 홈경기에서 3-10으로 패했다.

삼성 선발투수 원태인은 6이닝 10피안타 1볼넷 4탈삼진 6실점으로 무너졌다.

반면 SK 선발 박종훈은 타선의 지원을 받아 6이닝 4피안타 2볼넷 7탈삼진 3실점 호투를 펼치며 시즌 11승을 챙겼다.

SK는 3회 초 최지훈의 좌중간 2루타와 오태곤의 좌전 안타로 2사 1, 3루에서 로맥이 2타점 2루타를 쳐내 2점을 뽑아냈다.

삼성은 3회 말 이원석이 좌측 담장을 넘기는 1점 홈런으로 응수했다.

이원석의 시즌 13호 홈런이었다.

5회에 들어서자 SK가 맹공을 퍼부었다.

SK 김성현과 최훈의 안타, 오태곤의 희생번트로 만든 1사 2, 3루에서 최정의 좌중간 2타점 적시타로 달아났다.

이어 SK 로맥이 2점 홈런을 터뜨리며 점수는 6-1로 벌어졌다.

6회 말 삼성은 김상수의 1타점 2루타, 구자욱의 적시타로 2점을 추가했다.

하지만 SK는 7회 초 최지훈의 3루타로 출루한 뒤 삼성 투수 심창민의 폭투에 홈을 밟았다.

무사 1, 3루에서 로맥의 희생플라이와 고종욱의 2타점 적시타로 3점을 더했다.

점수는 3-10으로 벌어졌고 삼성은 더이상 격차를 좁히지 못하고 패했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