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경북형 뉴딜사업 추진방향 모색

‘지역균형뉴딜 대구·경북포럼’ 대구서 첫개최

대구·경북을 시작으로 진행된 ‘지역균형뉴딜 대구경북포럼’이 15일 오후 대구시청 별관 대강당에서 열렸다. 사진은 토론자들의 질의 응답 모습.
대구·경북을 시작으로 진행된 ‘지역균형뉴딜 대구경북포럼’이 15일 오후 대구시청 별관 대강당에서 열렸다.

이번 포럼은 ‘한국판 뉴딜 정책’ 일환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장기침체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지역주도로 위기를 극복하고 지속가능한 성장 토대를 발굴하기 위해 마련됐다.

포럼에는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장,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등 50여 명과 온라인을 통해서도 시민들이 참석했다.

개회사에서 김사열 위원장은 “코로나라는 질병을 극복하듯 일자리 문제 등도 반드시 해결해야 할 과제다. 경제와 사회를 새롭게(뉴) 변화시키겠다는 딜이다”며 “기초지자체를 중심으로 실효성 있는 과제 토론을 통해 중앙과 긴밀한 협의 체제를 구축, 지역주도로 추진해나가겠다. 다양한 제안과 의견을 적극적으로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포럼은 1부 초광역, 광역(대구형, 경북형 뉴딜), 기초(경산시)에 대한 발표와 2부 토론 및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대구·경북의 초광역협력사업에 대한 강연자로 나선 대구경북연구원 나중규 산업혁신연구실장은 “뉴딜에 앞서 대구와 경북이 통합할 수 있는 방향이 최우선”이라며 “특히 통합신공항 추진은 가장 중요한 뉴딜사업이 될 것이다. 경제권과 인프라 사업을 구체적으로 어떻게 성공시킬지 많은 고민을 통해 성공적으로 유치시킬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김정기 대구시 기획조정실장은 대구형 뉴딜에 대해 “경북도청 후적지를 중심으로 경북대, 창조경제혁신센터를 연결해 산업 빅데이터 실증, 인재양성, 기업 유치 등 혁신공간으로 발전시켜 대구형 뉴딜의 거점공간으로 조성하겠다”고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경북형 사업에 대해서는 김장호 경북도 기획조정실장이 나서 경북형 3+1 사업을 중점적으로 추진해 7만5천 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경북전기차(배터리), 인공지능(AI), 소상공인 온라인 희망마켓 등에 대한 관심을 부탁했다.

토론 및 질의응답에서는 사업 진행에 앞서 지역의 애로사항 고려, 4차 산업혁명의 시대에 걸맞은 친환경 섬유산업 개발 등에 대한 제안도 이어졌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구아영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