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경북 행정통합 밑그림 11월 윤곽 드러내

이철우 도지사 행정통합공론화위원회 강력히 주문…밑그림 있어야 세일즈 가능
행안부 등 중앙정부도 행정통합 긍정적 반응, 30일 행안부 분권실장과 논의

이철우 경북도지사
대구·경북 행정통합 밑그림이 늦어도 다음달까지 윤곽을 드러낼 전망이다.

조직 통합은 선거직의 경우 대구시장과 경북도지사만 우선 통합하는 안이 유력해 보인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5일 대구일보와의 간담회에서 “대구·경북 행정통합공론화위원회(이하 공론위)에 이달 말까지 행정통합의 밑그림을 마련해달라고 강력히 주문했다”며 “밑그림이 나와야 시장과 도지사가 이를 가지고 세일즈에 나설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도지사는 “날짜를 정하고 속도를 내야 올 연말까지 그림이 나올 수 있다. 시·도지사는 이 그림을 가지고 주민들에게 소개하고 내년 4~5월에는 주민투표를 이끌어 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도지사는 시·도민들이 이해할 수 있는 이론적 토대로 만들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언론 등 전문가 집단과 브레인스토밍을 통해 전략을 마련하는 방안도 고민 중이다.

이 도지사는 “대구·경북 행정조직 통합에 있어 시장과 도지사만 우선 합치면 된다. 교육감 등 다른 선출직들은 그대로 유지해야 이해관계 충돌을 막고 원활한 통합을 진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대구시장, 공론화위원장들과 논의했을 때 대구시의 지위가 어떻게 되느냐가 가장 중요하다고 이야기 했다”며 “대구가 특례시를 하더라도 광역기능을 갖는 특례시가 되느냐가 문제다. 이 때문에 쉽게 보면 대구경북광역시로 가는 게 가장 좋을 것 같다는 의견을 냈다. 이럴 경우 시·군 등의 체계도 그대로 유지될 수 있다”고 말했다.

대구·경북 행정통합에 중앙정부도 내심 찬성하는 분위기다.

중앙정부에서 그동안 수차례 행정통합을 추진해보았으나 지역민들의 반발 때문에 번번이 무산됐다.

이번 대구·경북 행정통합은 광역지자체에서 자발적으로 내놓은 아젠다이기 때문에 중앙정부도 반기는 분위기다.

이와 관련 경북도는 오는 30일 행정안전부 이재관 지방자치분권실장과 만나 대구·경북 행정통합 이슈에 대해 긴밀하게 논의할 예정이다.

이 도지사는 대구·경북 행정통합은 20~30년 뒤 지역이 무엇을 먹고 사느냐의 문제 제기에서 시작됐다고 했다.

그는 “앞으로 사람이 하는 일자리 상당수는 인공지능(AI)이 하기 때문에 줄어들 것이다. 그렇게 되면 대구·경북은 문화와 관광산업으로 먹고 살아야 한다”며 “경북은 자연문화와 역사문화로 꽉 차있다. 대구는 인공적인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도지사는 “대구공항 후적지에 세계최고 수준의 미술관, 박물관을 만들고, 4차 산업 혁명시대를 대표하는 놀이공원과 신개념의 주거공간이 만들어져야 한다”며 “이를 완성하기 위해서는 대구와 경북이 힘을 합쳐야 한다. 그래서 통합이 필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창원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