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문 대통령 “코로나19 백신·치료제 끝까지 지원”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코로나19 백신 개발 기업인 경기도 성남 소재 SK바이오사이언스 방문, 세포배양실 등 연구시설을 시찰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대해 “정부가 끝까지 지원해 반드시 백신·치료제를 개발할 수 있도록 든든한 지원자가 되어주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고 있는 SK바이오사이언스 연구소를 방문해 “K-방역으로 얻은 국민들의 자부심이 백신·치료제 개발을 통해 K-바이오로 지속되고 대한민국이 세계 속의 희망으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간담회 모두 발언에서도 “코로나19와의 긴 싸움을 끝내기 위해서는 백신·치료제 개발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현장 연구진들은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위한 정부의 그간 지원 노력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러면서 백신·치료제 개발은 난이도가 높고 위험부담도 많은 만큼 일회성이 아닌 지속적인 지원 확대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모았다.

문 대통령은 지난 4월 파스퇴르 연구소에서 현장 간담회를 통해 백신·치료제 개발을 위한 범정부 지원을 약속한 바 있다.

보건복지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현재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지원위원회’를 운영하고 있다.

이날 문 대통령은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 단장과 국립보건연구원 원장으로부터 국내외 코로나19 백신·치료제 개발 동향에 대해 보고받았다.

보고에 따르면 현재 백신 개발을 위해 해외에선 10개 물질에 대한 임상3상 시험이 진행되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SK바이오사이언스와 제넥신, 진원생명과학 등이 각각 백신을 개발하고 있다.

치료제의 경우 셀트리온에서 항체치료제, GC녹십자에서 혈장치료제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