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관광공사, 동해안 해파랑길 절경 걷기행사 진행

13일부터 11월14일까지 매주 2회, 총 10차례 열려

경북문화관광공사가 13일부터 11월15일까지 매주 2회씩 모두 10회에 걸쳐 경북지역 해파랑길 걷기행사를 진행한다. 지난 13일 포항 호미곶 해파랑길에서 열린 1차 걷기행사 장면.


경북문화관광공사(이하 경북공사)가 경북 동해안지역의 절경으로 이어지는 해파랑길 걷기행사를 지난 13일부터 11월14일까지 진행하고 있다.

경북공사는 지난 13일 포항 호미곶일대에서 경북 해파랑길 걷기 첫 번째 행사를 열었다.

참가자들은 수려한 절경으로 정평이 난 해파랑길 포항 15개 코스, 호미곶에서 흥환보건소로 이어지는 13㎞를 체험했다.

이 코스는 한반도에서 가장 동쪽에 위치한 호미곶 일대의 절경을 감상하며 걷는 길이다.

특히 해양수산부로부터 전국의 52개 걷기 좋은 해안길인 ‘해안누리길’로 선정됐다.

해파랑길은 부산에서 통일 전망대에 이르는 총 10개 구간 50개 코스로 770㎞에 이르는 동해안 걷기길이다.

경북에서는 경주를 시작해 포항, 영덕, 울진으로 이어지는 4개 구간 약 295㎞에 18개 코스를 보유하고 있다.

김성조 경북문화관광공사 사장은 “경북 해파랑길은 푸른 해변과 백사장, 기암괴석이 절묘한 조화를 이뤄 동해안의 해파랑길 중에서도 가장 빼어난 경관을 자랑한다”며 “경북의 대표관광상품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독특하고 만족도 높은 걷기여행 프로그램을 지속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13일부터 열리고 있는 이번 걷기 행사는 11월14일까지 매주 2회, 총 10회 운영된다.

참가비는 1만 원으로 점심식사와 셔틀버스가 제공되며, 걷기를 사랑하는 시민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 문의 및 참가 신청은 유선(054-278-8500)으로 가능하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