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2020 대구오페라축제’ 마지막 광장콘서트 16~17일 열려

잔여 프로그램은 극장 내에서 연말까지 공연 이어가

대구오페라하우스의 야외공연 ‘오페라 광장콘서트’가 16일과 17일 공연을 끝으로 마무리된다. 사진은 광장콘서트 진행 장면
‘2020 대구오페라축제’ 야외공연인 ‘함께해요 대구! 오페라 광장콘서트’가 16~17일 공연을 끝으로 모두 마무리된다.

지난달 25일부터 3주 동안 모두 12차례 펼쳐진 야외공연은 대구오페라하우스 개관 이래 처음 진행한 기획공연으로 기록된다.

16일 공연은 메조 소프라노 손정아와 바리톤 서정혁 등 지역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젊은 성악가들과 대구오페라하우스 오펀스튜디오 소속 소프라노 이소명과 테너 조규석이 출연한다. 이들은 오페라 ‘카르멘’과 ‘사랑의 묘약’, ‘라 보엠’ 등 유명 오페라 아리아를 선보인다.

이어 17일에는 소프라노 김상은과 쓰리테너 앙상블 ‘하이체’(테너 하석배, 이현, 최덕술)가 가곡과 민요, 오페라 아리아 등 품격 높은 무대를 선사한다. 또 대구오페라하우스 상주단체인 디오오케스트라와 대구오페라콰이어도 무대를 함께한다.

대구오페라하우스는 이번 공연을 마지막으로 야외무대 공연을 모두 마무리하고, 오페라 ‘나비부인’을 비롯해 렉처오페라 ‘세비야의 이발사’ 등 잔여 공연을 모두 실내무대로 옮겨 소화하기로 했다.

대구오페라하우스 박인건 대표는 “2020 대구오페라축제는 물론, 렉처오페라와 마티네콘서트 등 연말까지 풍성한 기획공연들을 준비하고 있다”며 “전체 좌석의 절반가량을 오픈해 관객을 맞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문의: 053-666-6170.

서충환 기자 se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충환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