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대구 북구 상권 대기업 유통 3사 자존심 경쟁서 '이마트 승리'

전면 리뉴얼 영업권 강화 공격적 마케팅 시사

이마트 칠성점이 대구 점포 가운데 처음으로 전관 리뉴얼 공사에 들어간다. 사진은 리뉴얼을 알리는 매장 내 현수막.


이마트 칠성점이 개점 18년 만에 처음으로 전관 리뉴얼 공사를 진행한다. 대구 이마트 점포 중에서도 처음있는 일이다. 공교롭게도 리뉴얼 시기는 인근 경쟁 점포인 홈플러스 대구점과 롯데마트 칠성점의 폐점 소식과 맞물려 눈길을 끈다.

이마트가 대구 북구 침산동 일대 자존심이 걸린 대형마트 3사의 치열한 경쟁에서 홀로 살아남았다.

영업이익 감소로 어려움을 겪던 홈플러스와 롯데마트가 폐점 수순을 밟고 있어 이마트의 지역 내 입지는 더욱 공고해질 것으로 보인다.

1997년 12월 홈플러스 전국 1호점으로 개점해 상징성이 큰 홈플러스 대구점은 지난 13일 매각 소식을 알렸다. 하루 뒤인 14일에는 롯데마트 칠성점의 폐점 입장이 공식 확인됐다.

롯데마트 측은 칠성점에 대해 12월31일 이후 영업을 종료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칠성점은 2017년 12월15일 개점 후 3년 만에 폐점하는 점포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롯데마트는 지난 8일 영남영업본부장이 직원 및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폐점 관련 설명회를 진행하면서 폐점 계획을 공식화했다.

두 대형마트가 있는 침산동과 칠성동은 최근 5년 사이 부동산 가치가 크게 오른 지역이라는 공통점을 갖는다. 홈플러스 대구점의 매각 대상자와 금액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후적지에 부동산 개발 사업이 진행될 것이라는 관측은 지배적이다.

롯데마트 칠성점 부지 역시 500세대 규모의 주상복합아파트가 들어설 예정으로 현재 교통영향평가를 거쳐 건축심의 단계에 있다. 오프라인 유통업의 하락세로 영업이익이 줄어든 상황에서 부지의 부동산 가치가 커짐에 따른 결정으로 해석된다.

홀로 살아남은 이마트는 보다 공격적 마케팅으로 지역 내 입지를 공고히 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 지난 6일부터 대구 이마트 점포 중 처음으로 전관 리뉴얼 공사를 시작했다. 2002년 4월 개점 후 처음 진행하는 리뉴얼 공사를 통해 이마트는 식품매장을 강화하고 일렉트로마트 신규 입점으로 가전을 보강한다는 계획이다.

이마트 관계자는 “경쟁사의 경우 오프라인 유통사업을 축소하고 있다. 하지만 이마트는 오프라인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는 계획으로 보다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영업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했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정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