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달성군 주정차 단속 문자알림서비스 가입자 6만 명 넘어

달성군청사 전경.
대구 달성군은 2014년 7월 대구시 최초로 도입한 불법 주·정차 단속 문자알림서비스의 누적 가입자 수가 최근 6만 명을 넘었다고 14일 밝혔다.

불법 주정차 단속 문자알림서비스는 단속구간임을 알려주는 문자메시지의 발신을 통해 차량의 자진 이동을 유도하는 것으며 매월 850명이 가입하고 있다.

서비스 도입 이후 현재까지 가입자에게 사전에 통지된 문자는 12만5천 여건이다. 50억 원의 과태료 부과를 예방한 셈이다.

문자알림서비스는 고정식 및 이동식 CCTV를 이용한 주차단속 시에만 제공되며 스마트폰 및 시내버스 탑재형 CCTV를 이용한 단속 시에는 제공되지 않는다.

김재호 기자 kjh35711@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재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