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일반

독감 백신 안전성 담보 및 품귀 대책 마련을

독감 무료 예방 접종이 13일 재개됐다. 하지만 백신의 ‘상온 노출’ 등 안전성에 대한 불안감이 가시지 않고 있다. 거기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세 자릿수로 느는 등 코로나19 불안감이 높아진 일반인의 예방 접종이 쇄도, 시중에 백신 품귀현상마저 나타나고 있다. 방역 당국은 독감 백신의 안전성을 점검하고 충분한 물량 확보를 통해 국민들의 불안감을 없애 주는 것이 급선무다.

백신 유통 중 ‘상온 노출’ 사고로 접종이 중단됐던 겨울철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 사업이 재개됐다. 13일부터 만 13∼18세 중·고등학생이 예방접종을 시작했다. 19일부터는 만 70세 이상, 26일부터는 만 62∼69세 어르신이 독감 백신 무료 접종 대상이다. 만 12세 이하 어린이와 임신부 대상 무료 접종은 지난달 25일부터 재개됐다.

질병청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운송 중 적정 온도 유지에 문제가 생긴 독감백신 539만 개 중 ‘맹물 백신’ 우려가 있는 48만 개를 수거하기로 했다. 침전물이 생긴 백신 61만5천 개는 회수토록 했다. 질병청은 34만 명분의 예비 백신 물량을 투입해 보충키로 했으나 전체 수거 물량 106만 명분에는 미치지 못한다. 대응책 마련이 필요하다.

대구시에도 13일부터 무료 접종이 재개돼 보건소와 동네 의원마다 예방 접종자들이 몰려 하루 종일 북새통을 이뤘다. 또 시민들이 불안한 무료 접종 대신 유료 접종을 선호하면서 동네 의원의 백신이 동나는 일까지 벌어졌다. 병원마다 미리 준비해 둔 백신이 모두 소진되면서 시민들은 백신이 남아 있는 병원을 찾아 나서기도 했다. 대구지역 소아과 의원과 접종 전문 병원은 대부분 백신이 동났다. 내과와 이비인후과 등에도 접종 문의 전화가 빗발치고 있다고 한다. 코로나19 사태가 독감 예방 접종이라는 엉뚱한 방향으로 불똥이 튄 것이다.

의료계 일각에서는 방역 당국의 코로나19 방역 하향 조정 조치가 너무 성급했던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에서 1단계로 완화하는 조치를 발표한지 하루만인 12일 98명의 확진자가 나온 데 이어 13일 102명의 감염자가 발생, 우려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이에 당국은 지금까지 추세에 비춰 급증세는 아니라고 해명했지만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코로나19 방역 못잖게 독감 예방 접종도 중요하다. 코로나에 독감까지 함께 덮치는 상황은 생각하기조차 끔찍하다. 방역 당국은 코로나19 비상 속에 독감 유행에 대비한 백신 확보에 만전을 기하길 바란다. 국민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는 조치를 기대한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