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성추행 의혹 홍역 치른 대구 여핸드볼팀 감독에 이재서씨

청소년 국가대표팀 감독 역임…"선수 단합 등에 노력"



대구시 여자핸드볼팀 감독의 선수 성희롱 의혹으로 2개월여 동안 공석이었던 감독직에 이재서씨가 선임됐다.

8일 대구시체육회에 따르면 핸드볼 여자청소년 국가대표팀 감독을 역임한 이씨는 지난 5일부터 대구시청 여자 핸드볼팀 감독으로 선임돼 선수들을 지도하고 있다.

계약 기간은 2년으로 임기는 2년 더 연장할 수 있다.

지난 7월 말 선수 술자리 참석 강요 및 성추행 등 의혹이 불거져 어수선한 상황을 맞았던 대구시 여자핸드볼팀 선수들은 오는 11월 말 열리는 '2020-2021 핸드볼 코리아 리그전'에 대비해 정상 훈련을 소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감독은 "선수 단합과 정상화에 최우선으로 힘을 쏟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시체육회는 여자핸드볼팀 내부에서 성추행 의혹 등 폭로가 나오자 감독 A씨와 코치 B씨를 해임하고 지난 9월 초 새 감독 공모에 들어갔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