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송언석, 그린벨트 내 설치된 태양광 에너지설비 축구장 75개 면적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에 설치된 태양광 에너지 설비가 최근 10년간 축구장 75개 면적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국민의힘 송언석 의원(김천)이 국토교통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전국 그린벨트 내 태양에너지 설비 인허가 실적은 210건이다.

총 면적은 53만4천197㎡로 축구장(7천140㎡)의 74.8배다.

태양광 설비 인허가 실적은 2009년 5건에 불과했지만 지난해 67건으로 10년 사이에 13배 증가했다. 최근 3년간 허가 실적(135건)이 전체의 64%를 차지한다.

송 의원은 “무분별한 인허가로 그린벨트가 ‘솔라벨트’화 되며 오히려 자연환경을 훼손하고 있다”며 “그린벨트 내 시설 인허가에 보다 엄격한 기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