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추석연휴 ‘김광석길’ 찾은 방문객, 지난해 대비 76% 상승

중구청, 야외 관광지 영향 및 구청에서 선보인 각종 아이디어 큰 몫

대구 중구청은 코로나19 감염 예방 차원에서 추석 연휴 기간 동안 ‘도심순환용 투어버스’인 청라버스에 ‘거리두기 곰 인형’을 태워 좌석 띄어 앉기를 자연스럽게 유도했다.
추석연휴 기간 동안 ‘김광석길’을 방문한 관광객 수가 지난해 대비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7일 중구청에 따르면 올 추석연휴(5일) 김광석길을 찾은 방문객은 1만5천623명으로, 지난해 추석연휴(4일) 방문객(8천855명)보다 6천768명이 증가했다.

연휴 기간이 지난해보다 하루 더 길었던 점을 감안하더라도 지난해 대비 76%가 증가한 것이다.

구청은 상대적으로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야외 관광지라는 점과 구청에서 선보인 각종 관광 아이디어가 큰 영향을 줬다고 평가했다.

중구 도심순환용 투어버스인 청라버스에 타고 있는 ‘거리두기 곰 인형’이 톡톡한 역할을 했다.

청라버스에 타고 있는 곰 인형은 거리두기 어깨띠를 두르고 버스의 좌석 한자리씩 건너 배치해 버스 탑승객들의 좌석 띄어 앉기를 자연스럽게 유도했다.

김광석길에서 희망의 메시지가 새겨진 노랑풍선을 나눠주는 ‘코로나 블루 치유를 위한 작은 관광’ 행사도 추진했다.

근대복을 입은 골목문화해설사들이 중구의 골목투어 5개 코스에서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홍보를 실시해 안심투어를 유도하고, 개별 관광객들에게 근대로의 여행을 안내하는 등 ‘먼발치 지켜주는 안심투어’를 시행했다.

구청은 이번 추석연휴 방문객들의 호응에 힘입어 ‘노랑풍선 나눠주기’와 ‘먼발치 지켜주는 안심투어’ 행사를 연장 시행할 예정이다.

류규하 중구청장은 “안전한 투어를 위해 시설관리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철저한 방역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구아영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