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추석 연휴 대구지역 곳곳에서 화재 사고

지난 3일 달서구 성당동 한 건물 화재로 3명 사망
4일 달성군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서 불 나 10여분 만에 진화

지난 3일 오전 3시48분께 대구 달서구 성당동의 한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해 3명이 숨졌다.


대구의 한 상가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해 3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4일 대구 성서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3일 오전 3시48분께 달서구 성당동의 3층짜리 건물에서 불이 나 19분 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건물 안에 있던 50대와 6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또 다른 60대 남성은 중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경찰은 불이 나기 직전 상가 건물에서 도박판이 벌어졌고 누군가 불을 질렀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 관계자는 “화재 원인과 용의자에 대해 다각도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4일 오전 2시47분께 대구 달성군 유가읍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 전기차 충전 장소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전기차 1대를 태우고 10여분 만에 꺼졌다.


4일에는 대구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불이 나 소방차 23대가 출동하는 소동을 빚었다.

이날 오전 2시47분께 달성군 유가읍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 전기차 충전 장소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충전 중인 코나 전기차 1대를 모두 태우고 10여분 만에 꺼졌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