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김정재, 문 정부 이후 태양광 사업 비리 증가

김정재
문재인 정권 출범 이후 한국전력공사의 태양광 사업 비리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김정재 의원(포항북)이 한국전력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지난 1월까지 태양광 사업과 관련해서 징계받은 한전 직원은 총 91명이었다.

연도별로 보면 2017년에는 2명, 2018년과 2019년에는 각각 44명이다.

2015년에는 해당 명목으로 징계받은 자가 아예 없었고 2016년에는 2명에 불과했던 것과 비교하면 크게 증가한 수치다.

징계 사유로는 복수 사유를 포함해 자기사업 영위(66명), 부당연계처리(23명), 금품향응수수(9명), 공사비 면탈(5명) 등이다.

징계 유형별로 견책(53명), 감봉(15명), 정직(14명), 해임(9명) 등의 처분이 있었다.

김 의원은 “사업 관련 징계 직원이 는 것은 문 대통령이 집권하고 나서 소위 ‘탈원전’을 추진하자 정부 산하 에너지 공기업이 태양광 사업을 확장하는 과정에서 공공기관 종사자들이 사익을 취하는 일이 발생하고 있음을 방증하는 것”이라며 “징계 수위를 올리고 직원 윤리교육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