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배달 라이더들의 교통법규 위반 단속 현실적으로 어려워...

코로나19로 배달문화가 활성화되면서 배달 라이더들의 교통법규 위반이 증가해 경찰이 단속·관리에 나서고 있지만 현실적으로 어려운 상황을 겪고 있다. 배달 라이더들이 ‘곡예주행’을 해 교통사고 위험이 높고 번호판이 후면에 부착돼 있어서다. 24일 대구 중구 삼덕동 일대에서 경찰관들이 번호판을 미부착한 배달 오토바이를 단속하고 있다.


김진홍 기자 solm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홍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