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국민의힘, ‘연평도 공무원 피격 사건’에 청와대에 날 세워...새 뇌관되나

24일 오후 인천시 옹진군 소연평도 해상에 실종됐던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가 정박해 있다. 군과 정보 당국은 24일 서해 최북단 소연평도 실종된 공무원이 월북을 시도하다 북측 해상에서 표류했고, 이후 북측의 총격을 받고 사망한 것으로 결론 내렸다. 연합뉴스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상에서 실종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A씨가 북한군 총격으로 사망해 시신이 불태워졌다는 사실이 24일 군 당국을 통해 공식 확인되면서 정치권에 큰 파장이 일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 구상’이 흔들리는 것은 물론 정부의 늑장 발표 의혹 등이 불거지면서 논란은 거세지고 있다.

국방부는 이날 입장문에서 “우리 군은 다양한 첩보를 정밀 분석한 결과 북한이 북측 해역에서 발견된 우리 국민(소연평도 실종자 공무원A씨)에 대해 총격을 가하고 시신을 불태우는 만행을 저질렀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청와대와 정부·여당은 신중론과 함께 유감 표명을 하며 강경한 모습을 보였지만 당혹감을 감추지는 못했다.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는 서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을 총격 살해한 북한군에 대해 “반인류적 행위”라며 강력 규탄하고 북한의 사과와 재발방지를 요구했다.

하지만 국민의힘 등 야당은 A씨가 북한에 의해 사살된 사망 시점을 보고받은 이후에도 문 대통령이 유엔총회 연설에서 ‘종전선언’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요청했다는 점에서 부적절하다며 현 정부의 안보 무능을 집중적으로 질책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와 한기호 국방위원회 간사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화상의원총회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특히 국민의힘은 이번 사건을 ‘제2의 박왕자 씨 사건’으로 규정하고 대여 공세에 나서고 있다.

국민의힘 주호영(대구 수성갑) 원내대표는 “이런 상황을 파악하고도 유엔총회에서 종전선언을 하자고 했다면 국민을 속인 것일 뿐만 아니라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 원내대표는 “시간순서와 보고된 내용 등을 추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이날 관련 사건이 지난 23일 문 대통령에게 대면으로 보고됐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첩보가 사실로 밝혀지면 국민이 분노할 일”이라며 “사실관계를 파악해 있는 그대로 국민에게 알리라”고 지시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23일 새벽 1시30분쯤부터 화상으로 사전 녹화됐던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한반도 종전선언’을 제안한 지 하루도 안 돼 피격 사망 사실이 전해진 까닭에 청와대로선 부담스러운 대목이다.

청와대는 “신빙성이 확인되지 않은 상태에서 유엔 연설을 수정하거나 (취소하는) 판단을 할 수가 없는 상태였다”고 밝혔다.

사전 녹화된 연설 영상이 방영되는 동안 청와대 국가안보실과 국방부 등 관계장관회의에서 수집된 첩보를 분석하는 작업이 진행되고 있었기 때문에 연설을 수정하거나 취소할 수 없었다는 게 청와대 설명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유엔 연설은 15일 녹화돼 18일 유엔에 이미 발송됐다”며 “23일 오전 1시26분부터 16분 동안 방송됐다. 같은 날 오전 1시부터 2시30분까지 첩보의 신빙성을 분석하는 (관계장관)회의가 열렸다”고 설명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