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청도 운문사 아름드리 소나무 숲속에 꽃무릇 활짝

청도군 운문사 입구 소나무 숲속에 최근 활짝 핀 8만여 송이의 꽃무릇(여러해살이 알뿌리식물)이 방문객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꽃무릇은 꽃이 진 뒤에 잎이 자라기 때문에 꽃과 잎이 한 번도 만날 수 없어 ‘이룰 수 없는 사랑’이라는 꽃말을 가진다. 꽃무릇은 9월에서 10월까지 핀다.
청도군 운문사 입구 소나무 숲속에 최근 활짝 핀 8만여 송이의 꽃무릇(여러해살이 알뿌리식물)이 방문객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꽃무릇은 꽃이 진 뒤에 잎이 자라기 때문에 꽃과 잎이 한 번도 만날 수 없어 ‘이룰 수 없는 사랑’이라는 꽃말을 가진다. 꽃무릇은 9월에서 10월까지 핀다.


김산희 기자 sanh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산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