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경북특별자치도 첫걸음...역사적인 날

시장 도지사 ‘지방이 살아남기 위한 몸부림’
시도민 에너지 결집, 미래적 가치, 신뢰의 힘 필요

21일 오후 대구시청 별관에서 열린 대구경북행정통합위원회 출범식에서 대구경북통합 기본구상에 대해 논의되고 있다.
“대구와 경북이 행정통합을 위해 첫 걸음을 걷는 역사적인 날입니다.”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21일 오후 대구시청 별관에서 열린 대구경북행정통합공론화위원회(이하 공론화위) 출범식에서 이같이 입을 모았다.

시장과 도지사는 대구·경북 행정통합은 지방이 살아남기 위한 몸부림이라고 강조했다.

가칭이지만 ‘대구경북특별자치도’라는 이름도 거론됐다.

권 시장은 “대구·경북 행정이 서로 나뉜지 내년이면 40년이 된다”며 “행정이 나뉘면서 시도에는 많은 문제점이 발생하고 미래에 대한 좌절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또 “오늘 출범하는 공론화위는 ‘이대로 가면 대구 경북이 생존할 수 있을까?’는 질문에 대답을 해주는 역할이다”며 “공론화위는 시도민들의 삶은 어떻게 나아지고 오해와 두려움, 이해충돌에 대해 합리적인 해결책을 만들어내야 한다”며 “시도민 사이에게 통합에 대한 열망에 대해 공론화위가 가교역할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도지사는 “대구경북 통합으로 청년들의 일자리를 만들어야 한다”며 “일본에서 오사카시와 오사카부가 통합을 목표로 오는 11월 주민투표를 진행한다. 지방도시의 통합은 국내 뿐 아니라 세계적 추세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구경북 통합이 그동안 신공항, 코로나19 때문에 많이 지체됐다”며 “시간이 없다 빠르게 갈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이날 공동위원장으로 선임된 김태일 영남대 교수는 대구경북 통합을 위해 △시도민 에너지 결집 △미래적 가치 고려 △신뢰의 힘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공동위원장으로 맡은 하혜수 경북대 교수는 통합을 위한 필수조건으로 △시도지사 합의 △주민투표 △특별법제정 등을 꼽았다.

하 공동위원장은 “대구경북 통합은 첫 번째 과제인 시도지사 합의가 우선적으로 이뤄졌기 때문에 앞으로 순항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공론화위에서 대구경북 통합의 문을 활짝 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