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단독) “총장자리 주차 왜 해”…국가자격시험 보는 수험생에게 차 빼라고 한 대학 갑질 논란

대학 측, 총장 자리에 왜 주차했냐며 수험생에게 차 뺄 것을 요구
당시 시험 진행되던 중으로 시험장 이탈 시 실격처리
헤어모델이 차 빼러가자 다짜고짜 사과 요구 등

지난 17일 대구의 한 대학교에서 진행된 국가자격시험 도중 대학 측이 시험 중인 수험생에게 총장 자리에 주차한 차량을 빼달라고 요구해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은 해당 수험생의 헤어모델이 대학 측과 실랑이를 벌이다가 상해를 입은 모습.


대구의 한 대학교에서 진행된 국가자격시험 도중 황당한 일이 발생해 논란이 일고 있다.

수험생 중 한 명이 ‘대학 총장 자리’에 주차 했다는 이유로 시험 도중 해당 수험생에게 차를 이동시킬 것을 요구한 것은 물론, 이 과정에서 대학 관계자의 강압적인 행동으로 수험생의 헤어모델이 상해를 입어 경찰이 출동하는 황당한 사태가 벌어졌기 때문이다.

지난 17일 오후 1시 대구 달서구의 한 대학교에서 2020년 상시기능사(미용사) 실기 시험이 있었다. A씨는 수험생 B씨의 헤어모델로 참가했다. 이들은 수험장에 도착해 주차할 곳을 찾지 못하고 있다가 때마침 비어있는 자리에 주차하고 시험장에 입실했다.

하지만 시험이 시작된 지 1시간도 채 되지 않아 어처구니없는 일을 겪었다.

갑자기 한 감독관이 수험생 B씨의 이름을 호명하며 “대학 총장 자리에 주차하면 어떻게 합니까. 빨리 가서 차 빼세요”라고 말했다고 A씨는 주장했다.

한국산업관리공단에 따르면 수험생이 시험 도중 자리를 이탈하면 실격으로 처리된다.

이때문에 다른 모델들은 채점중인 상황 속에서 헤어모델인 A씨가 수험생 B씨를 대신해 차를 이동시키러 나갔다.

A씨가 차를 이동하는 과정에서 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대학 관계자가 ‘총장 자리에 마음대로 주차한 것’에 대한 사과를 요구하며 A씨의 차량을 이동하지 못하도록 차량으로 가로막았다는 것.

A씨는 총장 자리라는 구체적인 표식도 없는 등 사과할 일이 아니라고 판단해 ‘가로막고 있는 차를 치워달라’고 대학 관계자에게 요구했다.

그러자 대학 관계자는 화를 내며 A씨가 타고 있던 차량의 문을 강압적으로 열려고 하면서 A씨를 끌어내리려고 했다는 것. 이 과정에서 A씨는 전치 2주가량의 상해를 입었고 경찰에 고소했다.

A씨는 “주차장에 어떤 표식도 없어 대학 총장 전용 자리인지도 모르고 주차를 했을 뿐인데 구태여 시험 보는 도중 수험생을 불러내야만 했는지, 또 굳이 사과까지 해야 할 상황인지 이해할 수 없다”며 “그날 당한 일을 생각하면 끔찍하다”고 하소연했다.

이에 대해 한국산업관리공단 관계자는 “이번 일을 확인해본 결과 수험자 확인 당시를 제외하고는 시험 도중 B씨의 이름을 호명하지 않는 등 시험 공정성에는 문제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해당 대학교 관계자는 “잘못 주차한데 대해 사과를 했으면 이런 문제가 없었다”며 “상대방이 예의가 없어 화를 낸 부분이 있지만 상해를 가하지는 않았다”고 해명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