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김용판, 지난해 대구·경북 보복 운전 600여 건 발생

지난해 대구·경북에서 발생한 보복 운전 건수는 600여 건으로 집계됐다.

하루 평균 1.6건씩 발생한 꼴이다.

21일 경찰청이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대구 달서병)에게 제출한 ‘최근 3년간 지방청별 보복 운전 검거현황’에 따르면 대구와 경북에서는 2017년 497건, 2018년 571건, 2019년 595건이 검거됐다.

대구에서는 2017년 322건, 2018년 394건, 지난해 392건, 경북에서는 2017년 175건, 2018년 177건, 지난해 203건이었다.

최근 3년 간 검거 건수를 합하면 지방청별로는 경기남부가 2천938건으로 가장 많았다.

대구는 서울 2천464건, 경기북부 1천212건에 이어 4번째로 보복 운전 건수가 많았다.

범죄유형별로는 급제동·협박·폭행 등 여러 유형이 복합된 ‘기타’가 49.9%(7천187건), 고의 급제동 24.4%(3천511건), 서행 등 진로방해 14.1%(2천30건), 협박 6.5%(921건), 교통사고 야기 2.6%(373건) 등의 순이었다.

보복 운전자에 대한 기소율은 2017년 55%, 2018년 43%, 2019년 41%으로 해마다 감소했다.

김 의원은 “보복 운전은 중대범죄로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지만 경찰의 기소율과 구속률이 점차 낮아지고 있다”며 “보복 운전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엄중한 처벌과 사전 예방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