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추석 제수용품,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20% 더 저렴

국민의힘 구자근 의원(구미갑).
추석 제수용품 가격이 대형마트보다 전통시장이 20%가량 더 저렴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1일 국민의힘 구자근 의원(구미갑)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전통시장 가격비교조사(9월)’ 자료에 따르면 전통시장 평균 제수용품 비용은 25만1천442원, 대형마트 31만6천58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소진공이 지난 7~10일 전국 대형마트와 전통시장 각각 37곳에서 27개 추석 제수용품 가격을 조사한 결과다.

전체 27개 제수용품 가운데 전통시장 가격이 더 저렴한 품목은 21개나 됐다.

특히 채소류는 43.3%, 육류는 25.7%, 수산물류는 25.1%, 과일류는 3.2% 만큼 전통시장이 대형마트 가격보다 낮았다.

다만 사과(부사), 밀가루(강력분), 두부, 술(청주), 배, 곶감 등 6개 품목은 대형마트가 전통시장보다 저렴했다.

지역별 전통시장 가격은 경기도가 23만6천130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광주가 27만5천106원으로 가장 비쌌다. 또 대형마트 가격이 가장 비싼 곳은 강원도(29만1천802원), 가장 낮은 곳은 제주도(33만6천81원)로 조사됐다.

27개 품목에 대한 물가 변동은 전통시장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2만6천832원에서 25만1천442원으로 10.8% 상승했고, 대형마트는 30만34원에서 31만6천58원으로 4.3%가 올랐다. 또 지난해보다 가격이 오른 품목은 전통시장 25개, 대형마트 18개였다.

원산지 표시는 대형마트(100%)와 비교해 전통시장(80.9%)이 다소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통시장의 원산지 표시비율은 육류가 97.3%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과일류(81.5%), 기타(80.7%), 수산물류(78.9%), 채소류(67.7%) 순이었다.

구 의원은 “대형마트가 가격 최저가 등을 내세우고 있지만 실제로는 전통시장이 20%가량 더 싼 것으로 나타났다”며 “추석 등을 앞두고 대형마트와 전통시장을 이용하는 이용객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방역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류성욱 기자 1968plu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류성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