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대구경북 행정통합 공론화위원회 팡파르~~~

학계․경제계․시민단체 등 30명 구성... 김태일․하혜수교수 공동위원장 맡아 -
순수 민간차원의 공식 논의 기구... 시도민 공감대 확산 등 매진

대구·경북 행정통합의 의제, 통합 행정체제, 이익 공유방안, 주민투표 시기 등을 결정하게 될 ‘대구·경북 행정통합 공론화위원회’가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21일 대구시청 별관 대강당에서 이철우 도지사, 권영진 시장, 공론화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구·경북행정통합 공론화위원회 출범식을 개최했다.

공론화위원회는 학계, 경제계, 시민단체 등 각계각층을 대표하는 30명의 오피니언 리더로 구성됐다.

공동위원장은 대구시 신청사 이전공론화위원회를 이끌었던 김태일 영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와 통합신공항 이전 숙의형 시민의견조사위원장을 역임한 하혜수 경북대 행정학부 교수가 맡았다.

시·도는 두 공동위원장이 현장 경험이 풍부한 최고의 적임자로서 시·도민 공감대 확산, 쟁점사항 조율 등의 조력자 역할을 통해 통 큰 행정통합을 이끌어 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행정통합위원회는 기획, 운영·홍보, 법제·재정 등으로 역할을 나눠 분과별로 활동한다.

운영·홍보 분과는 권역별 토론회, TV토론, 세미나 등을 개최하고 여론수렴과 공감대를 확산시켜 나간다. 법제·재정 분과는 행정통합 기본구상(안), 재정·조직, 교육 등의 특례 연구와 논의를 통해 특별법(안)을 확정하고 국회입법 절차를 지원한다.

또 특별법 제정을 지원하는 전문가로 구성된 연구단(6명)을 둬 특별법(안) 및 특례를 보완하고 국회 등 입법과정을 지원한다.

대구경북연구원에 설치한 사무국에는 시·도에서 직원 1명씩을 파견, 업무를 지원한다.

김태일·하혜수 공동위원장은 “성공적인 행정통합이 이뤄질 수 있도록 충분한 논의를 통해 초석을 공고히 다지고, 시·도민 공감대 형성과 이해 증진을 위해 적극적인 소통에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시·도 시민단체가 주도하는 400명 규모의 ‘대구·경북 범시도민추진위원회’도 다음달 출범한다. 위원회는 시·도민들에게 공감대를 확산시켜 행정통합의 뜻을 한 곳으로 모으고, 이를 중앙정부와 국회에 전달해 행정통합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