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코로나로 사라진 명절특수…전통시장도 언택트

전통시장 명절 특수는 옛말, 손님 구경하기 힘들 판
바대면 분위기가 전통시장에도…상안과 손님의 흥정도 사려져

20일 오전 10시께 방문한 중구 서문시장. ‘방역 생활수칙을 준수해 코로나19를 차단하자’는 플래카드가 붙어 있다.


민족 대명절인 추석을 열흘 정도 앞두고 있지만 올해만큼은 대구지역 전통시장에서 추석 대목장 풍경이 사라져 전통시장의 풍성한 명절 장보기 모습은 볼 수 없게 됐다.

예년 같으면 이맘때쯤 전통시장은 추석대목장을 보는 발길들로 시끌벅적했지만 올해는 코로나19의 여파로 손님들의 발길이 뚝 끊긴 모습이다.

추석 연휴가 시작되기 전 주말이 한 번 더 남긴 했지만 현재 분위기로는 큰 기대를 할 수 없을 전망이다.

◆사라진 추석 특수

지난 19일 오후 1시께 대구 중구 서문시장의 한 반찬가게. 가게에는 다양한 명절 음식을 만들어 판매하고 있지만 손님들의 발길은 끊겨 한산했다.


지난 19일 오후 1시 대구 최대의 전통시장인 중구 서문시장.

추석을 코앞에 둔 주말이었지만 손님들의 발길은 예상외로 뜸했다. 점심때였지만 아직 문을 열지 않은 가게도 보였다. 지난해의 풍성한 모습과는 사뭇 대조적인 모습이었다.

칼국수 식당 주인 김모(55·여)씨는 “올 추석은 별로 기대를 하지 않는다”며 “명절이면 제수용품 마련을 위해 손님들이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로 북적여 우리도 덩달아 장사가 잘 됐었는데 올해는 국수를 몇 그릇 파는지 손에 꼽을 정도”라고 하소연했다.

10년째 반찬 가게를 운영하고 있다는 이모(67·여)씨는 “올 추석은 손님이 많이 없어 아예 소량만 준비하고 있다”며 “예년 같으면 추석 한 달 전부터 제사 음식 준비와 가족들을 위한 반찬들을 많이 구매해서 추석 당일쯤에는 없어서 못 팔 정도였는데 올해는 아예 주문이 들어오면 그때 반찬을 만든다”고 말했다.

지하 수산물시장은 그나마 사정이 좀 나은 편이었다. 상점마다 돔배기, 조기, 문어 등 차례상 차림에 필요한 수산물을 흥정하는 모습이 보였다.

2대 째 수산물 가게를 해오고 있다는 이모(46)씨는 “올해는 장사한다는 소리를 하기가 부끄러울 정도”라며 “코로나로 인해 풍성한 한가위란 말은 이제 사라졌다”고 손을 내저었다.

같은 날 오후 3시께 북구 칠성시장. 도·소매 소비자들이 주로 이용하는 시장이라 일반 손님들의 발길이 더욱 뜸해 한적한 분위기였다.

과일가게 주인 이모(44)씨는 “과일의 경우 긴 장마로 지난해보다 작황이 좋지 않아 도매가격이 올라서 비싼 값에 물건을 가져와야 하는데 그나마도 손님이 없어 이중고를 겪고 있다”고 토로했다.

◆전통시장도 비대면 분위기 확산

지난 19일 오후 달서구 서남신시장. 다른 시장과는 달리 제수용품을 사러 나온 손님들이 제법 북적이는 등 다른 시장보다 다소 사정이 좋은 분위기였다.

하지만 손님과 전통시장의 특유의 정겨운 모습은 사라졌다. 상인과 손님 모두가 마스크를 착용하고 가급적 말을 적게 하면서 접촉을 꺼리는 모습이었다.

시장에는 코로나로 끊긴 손님들의 발길을 돌리고자 ‘비대면’으로 경품을 추첨한다는 한가위 맞이 이벤트 현수막을 곳곳에 붙여 놓았지만, 손님들의 눈길을 끌지 못했다.

추석장을 보러 나온 최준환(39·달서구)씨는 “예전에는 추석장 보는 재미가 쏠쏠해 사람들이 시장에 발걸음을 많이 했는데, 올해는 코로나19로 조심하자는 분위기 때문에 인터넷 장보기를 이용하는 사람을이 많아진 탓인지 북적이는 맛이 없고, 손님들도 대부분 장보는 시간이 빨라진 것 같다”고 말했다.

대구시 상인연합회 김영오 회장은 “코로나 감염 우려로 올해 추석은 대목을 기대하는 것은 어려워 보인다”며 “현시점에 큰 타격을 입은 전통시장 상인들을 위해서라도 정부나 지자체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권종민 수습기자 jmkwon@idaegu.com

김지수 수습기자 jisukim@idaegu.com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구아영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