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주시장 추석 앞두고 코로나19 방지 위한 특별담화문 발표

경주 16일 확진자 4명 동시에 발생, 추석 연휴기간동안 방역지침 준수 당부

주낙영 경주시장이 지난 16일 코로나19 확진자가 4명이 동시에 발생하자 추석을 앞두고 확산 방지를 위해 시민들에게 당부하는 특별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경주시가 코로나19 확진자가 4명이 동시에 발생하는 등 추석 명절을 앞두고 확진자가 잇따르자 바짝 긴장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추석 연휴기간 중 많은 귀성객과 관광객이 몰릴 것이 예상됨에 따라 코로나19 지역 내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대시민 특별담화문을 지난 16일 발표했다.

주 시장은 담화문을 통해 현재 경주시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현황과 방역 조치사항, 주의사항 등을 발표하며 시민들에게 방역지침 이행을 당부했다.

이는 지역에서 한동안 발생하지 않던 코로나19 확진자가 최근 칠곡의 산양삼, 대구의 동충하초 설명회 관련 확진자 및 n차 감염자가 추석을 앞두고 연이어 발생하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지난 11일 칠곡 산양삼 설명회를 다녀온 2명 중 1명(67번)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와 접촉한 17명 중 16명은 음성이었으나 1명(69번)이 또 확진자로 판명됐다. 15일에는 또 1명(70번)이 확진 판정을 받아 현재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다.

16일에 4명의 확진자가 한꺼번에 발생했다. 3명은 70번 확진자 접촉자이다. 1명은 69번 확진자 접촉자로 연쇄적인 n차 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또 관광지인 지역 특성상 포항·부산·울산·고양 등 타 지역 확진자의 경주지역 방문 사례도 다수 발생하고 있어 지역 감염 위험이 높아지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지역 내 감염을 막기 위해 방문 판매·후원 방문·다단계 판매·설명회 등과 같은 모임 참석 절대 삼가, 추석에는 나와 가족, 친지의 안전을 위해 가급적 고향과 친지 방문을 자제하고 집에서 쉬는 것을 고려하라고 주문했다.

다음달 3일 개천절 대규모 집회 참석 자제, 고위험시설과 대형음식점, 대중교통 이용 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 행정명령 철저 준수, 산양삼·동충하초 설명회 참석자 및 확진자 접촉자, 그리고 몸에 이상이 있는 시민은 반드시 검사를 받을 것 등을 당부했다.

경주시는 지난 4일부터 유흥주점과 단란주점 등 고위험 시설과 대형음식점(300㎡이상 음식점), 대중교통 등에 대해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도록 행정명령 했다.

다음달 12일까지 계도기간을 거쳐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위반 시에는 1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 확진자 발생 시 검사·조사·치료비 등 방역 비용도 구상 청구할 방침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이번 추석 연휴가 코로나19 확산 위험의 중대한 고비로 자칫 코로나19 확산의 새로운 불씨가 될까 우려된다”며 “가족과 이웃의 안전을 위해 추석 연휴기간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