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박형수 의원,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 ‘잰걸음’

16일 국민의힘 박형수(왼쪽 네번째), 임이자(앞줄 오른쪽) 의원이 중부권 국회의원들과 함께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을 위한 공동건의문'을 국토교통부 김현미(앞줄 왼쪽) 장관에게 전달하고 있다.(사진제공-박형수 의원실)
국민의힘 박형수(영주·영양·봉화·울진) 의원이 16일 중부권 국회의원들과 함께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을 위한 공동건의문’을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에게 전달했다.

박 의원을 비롯한 여야 의원들은 이날 동서화합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는 경북~충남 횡단철도 건설을 두고 한목소리로 국토부에 건의문을 냈다.

동서횡단철도가 지나게 될 12개 시·군은 문경, 예천, 영주, 봉화, 울진, 서산, 당진, 예산, 아산, 천안, 청주, 괴산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공약이기도 하지만 정부는 경제성 등을 이유로 난색을 표하고 있는 분위기다.

이들은 공동건의문에서 “지금까지 종단형으로 구축된 간선 철도망의 불합리를 해소해야 한다”며 △동·서 교류 활성화와 경제발전 견인 △서해안시대 물류 기능 강화 △청주국제공항 접근성 향상 △경북과 동해안 지역 필수 교통망 확충 등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 필요성을 담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해 줄 것을 요청했다.

연말까지 마무리될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이 신규 반영될 경우 경북-동해안, 충청내륙-서해안 연결로 동·서교류 활성화 및 경제발전 견인차 역할이 전망된다.

이날 건의문에는 임이자(상주·문경), 김형동(안동·예천), 성일종, 어기구, 홍문표, 이명수, 강훈식, 문진석, 박완주, 이정문, 변재일, 이장섭, 정정순, 도종환, 박덕흠, 박형수 의원이 서명했다.

한편 박형수 의원은 민주당 박완주 의원과 공동으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 정책협의’를 두차례 개최할 계획이다.

1차 정책협의회는 국회의원회관에서 오는 23일 국토교통부 철도국 실무책임자들과 15개 의원실 담당 보좌관이, 2차 정책협의회는 다음달 5일 박형수·박완주 의원과 국토교통부 차관 또는 실국장이 참여할 예정이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