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마스크로는 불안, 비말 차단 ‘아크릴 가림막’ 대세

편의점, 카페, 네일샵 등 곳곳에 가림막 등장
직원과 손님 불안감 해소 등으로 만족도 높아

대구 북구 고성동의 한 카페에 설치된 아크릴 가림막. 직원과 고객이 안심하고 대화할 수 있어 반응이 좋다.


코로나19 재유행에 따라 대구의 공공기관과 학교, 병원에서 볼 수 있던 ‘아크릴 가림막’이 카페와 음식점 등의 다중이용시설에서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마스크만으로 비말을 차단하기가 한계가 있다는 우려가 커지자 고객 확보 및 보호를 위한 자영업자의 불가피한 선택이라는 것.

아크릴 가림막은 투명한 플라스틱 재질로 만들어진 가림막이다. 주로 마주보거나 옆에 있는 자리 사이에 설치돼 대면 접촉을 차단해 비말을 막을 수 있는 효과가 있다. 요즘은 고속도로 휴게소의 식당 등에서도 필수로 설치하고 있다.

맞춤 제작이 가능해 크기와 두께에 따라 가격대는 천차만별이다. 개당 7천 원대부터 10만 원이 넘기도 한다.

북구 고성동에 위치한 대형 체인점 G카페는 최근 본사 지침이 아닌 자체적인 판단으로 아크릴 가림막을 구입해 가게 계산대에 설치했다.

수성구 지산동의 모교회 카페에도 주방에 대형 가림막을 설치해 고객과의 대면접촉을 차단하는 등 철저한 예방대책에 나서고 있다.

G카페 대표는 “수도권 코로나 확산 이후 직원과 손님들의 위생 관리에 대한 염려가 커져 맞춤 제작했다. 마스크 착용만으로는 대화하기에 부담이 컸지만 설치 후에는 고객과 직원 모두가 안심하고 만족하고 있다”고 말했다.

방문객들의 호응도도 높다. 직장인 강모(27)씨는 “주문을 할 때 마스크를 착용해 목소리가 잘 들리지 않아 얼굴을 가까이 해서 대화해야할 경우가 종종 있었다”며 “가림막 설치 후 안심 할 수 있게 됐다. 아무래도 고객들의 위생에 대해 세심하게 신경 쓴다는 점에 자주 이용하게 된다”고 했다.

대구 남구청 민원실에 설치된 아크릴 가림막.
대구 중구 봉산동의 한 네일샵에 설치된 아크릴 가림막.


가림막 설치는 독서실 스터디카페부터 편의점 계산대, 네일샵의 네일 좌석, 강연 단상, 음식점 등으로 늘어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최근 수도권에서 코로나가 다시 확산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된 후부터 가림막 주문이 급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구의 한 아크릴 가림막 생산업체 관계자는 “코로나 2차 확산 이후 주문량이 급증해 작업량이 상당히 밀렸다”며 “병원, 카페, 공부방 등에서 오는 문의가 소량부터 대량까지 다양하다”고 전했다.

또 다른 업체 관계자는 “지난 2월에는 공공기관에서 수요가 많아 매출이 컸지만 최근에는 개인 음식점 등에서 낱개 구매 수요도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구아영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