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야 걷자, 대구시 친환경 교통생활 실천 프로그램 진행

대구시, 22일까지 친환경 교통 주간 진행

친환경 교통주간 홍보 포스터


대구시는 16~22일 친환경 교통주간으로 정하고 걷기와 자전거 이용 활성화, 친환경 운전하기 등 친환경 교통생활 실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친환경 교통주간은 1997년 프랑스에서 ‘도심에서 자가용을 타지 맙시다’라는 시민운동으로 시작된 이후 전 세계적인 캠페인으로 확산돼 현재 40개국 2천여 도시에서 운영되고 있다.

친환경 교통주간의 주제는 ‘한 걸음 더하고 지구온도 낮추고’ 이다. 교통수단이용 대신 한 걸음 더 걸으면서, 지구의 미래를 함께 생각해보자는 의미다.

그간 친환경 교통주간에는 대중교통 이용하기 등을 실시했는데,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불필요한 외출자제와 친환경 운전하기를 중점적으로 실시한다.

친환경 운전 실천 방법은 △경제속도인 60~80㎞ 준수하기 △3급(급출발, 급가속, 급감속)하지 않기 △불필요한 공회전 하지 않기 △자동차를 가볍게, 트렁크 비우기 등이다.

대구시는 대구지속가능발전협의회, 대구녹색소비자연대와 공동으로 20일까지 ‘대구야 걷!자!’ 캠페인도 진행한다.

‘대구야 걷!자!’는 온실가스 15t톤 감축을 목표로 ‘대구올레’ 앱을 이용하는 걷기 챌린지, ‘에코바이크’ 앱을 활용하는 자전거 챌린지로 운영된다.

대구시 성웅경 녹색환경국장은 “온실가스 배출량의 13% 정도가 도로에서 발생한다는 연구가 있다. 친환경 교통주간이 시민들이 일상생활 속에서 온실가스 감축을 실천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