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대구 여자핸드볼팀 감독 및 코치 해임돼…10월 새 인물 공모

대구시 여자핸드볼팀
선수 성희롱으로 조사를 받고 있는 대구시 여자핸드볼팀 감독과 코치가 지역 코로나19 확산되던 시기에 무단으로 팀 회식을 했다는 이유로 결국 해임됐다.

지역 코로나19 시기에 10여 명의 선수를 모아 팀 회식을 하거나 남성 감독과 코치가 여자 선수 숙소에 무단 입장하는 등 스포츠 명예를 실추시켰다는 점이 해임 사유다.

2일 대구시체육회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시체육회의 ‘경기력 향상 위원회’는 대구시 여자핸드볼팀 감독 및 코치 해임 건에 대해 논의했고 이날 두 명은 해임됐다.

위원회에서는 현재 경찰에서 수사 중인 감독의 선수 성희롱 건과 별개로 지역 코로나19가 확산되던 지난 4월 시체육회의 확산 대응 지침을 무시한 채 회식을 주도한 지도진의 행위에 대해 초점이 맞춰졌다.

위원회는 감독 및 코치에 △지역 코로나19 확산 시기에 무단으로 팀 회식을 한 점 △남성 방문이 금지된 여자 선수 숙소에 감독 및 코치가 입장한 점 △감독 및 코치가 외부인을 동원해 팀 회식을 한 점 △선수 불만을 인지 못 하고 관리를 제대로 못 한 점(직무유기) △언론 보도를 통한 선수 인권 및 스포츠 명예를 실추시킨 점 등 5개 문제를 들어 해임했다.

이날 해당 감독은 위원회에 참석하지 않고 진술서 서면으로 입장을 제출했고 ‘모든 책임에 대해 통감한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코치는 억울하다는 입장이었지만 위원회에서 논의된 사안들에 대해서는 대부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체육회 관계자는 “코로나19 시기에 팀 회식을 한 행위가 성희롱 건 만큼 중요한 사안으로써 경기력 향상 위원회에서 해임안이 논의됐다”며 “지도진이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을 경우 징계받는 시체육회의 ‘직장운동경기부 관리 운영 규정’에 따라 처리했다”고 전했다.

시체육회는 공석이 된 여자핸드볼 감독직을 빠른 시일 내 메우겠다는 방침이다.

해임된 감독의 선수 성희롱 수사와 별도로 새 감독직 공모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감독직 공모 절차는 심사위원회를 꾸려 지원자에 대한 서류 및 면접 절차를 진행하고 다시 심의위원회를 구성해 1인을 결정한다.

이후 시체육회장은 대구시와 논의해 최종적으로 새 감독을 선임한다.

시체육회 관계자는 “늦어도 다음달 안으로는 감독 공모를 진행해 공백을 빨리 메우고 여자핸드볼팀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