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코로나 확진자 방문 시 폐쇄 및 자가격리…대구 공공기관 업무공백 우려

코로나19 재유행 후 대구에서 공공기관 2번 폐쇄 및 수십 명 직원 자가격리
자가격리 대상 아니었다가 뒤늦게 확진 사례 잇따라 선제대응 어려워

지난달 27일 오후 대구 수성구청이 임시 폐쇄돼 입구에서 직원들이 출입을 제한하고 있다. 수성구청 1층 민원실에는 전날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


코로나19 무증상 확진자들이 연이어 공공기관을 찾으면서 이들 기관의 업무공백이 현실화되고 있다.

확진자가 최근 다녀간 공공기관들은 청사가 폐쇄됐으며, 이들과 접촉한 공무원들은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하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공공기관 방문 당시에는 자가격리 대상자가 아니었지만 뒤늦게 확진 판정을 받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선제적인 예방이 어려운 상황이다.

코로나19 재유행이 현실화된 후 대구에서는 지난달에만 대구시청 별관과 수성구청 등 공공기관 청사가 2번 폐쇄됐고 직원 수십 명이 자가격리됐다.

수성구청의 경우 지난달 26일 오전 11시께 구청 민원실에 확진자가 다녀가면서 청사가 하루 동안 임시폐쇄 됐다.

수성구청은 확진자 방문 사실이 확인되자 외부인을 차단하고 민원실 직원 8명을 검사받게 했다.

모두 음성으로 나왔지만 밀접접촉차로 분류된 직원 1명은 오는 9일까지 자가격리 중이다.

지난달 25일 대구시청 별관도 확진자가 다녀가면서 청사 일부가 폐쇄되는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앞서 지난달 24일 중구청도 발칵 뒤집어졌다.

확진자가 구청 일대 식당을 찾았는데 중구청 직원 22명이 확진자와 같은 식당에서 식사를 했다.

이중 식사를 끝내고 마스크를 쓰고 있었던 직원 3명을 제외한 나머지 인원(19명)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3일까지 자가격리 조치됐다.

공무원들이 무더기로 2주간 자가격리되다 보니 업무공백이 생길 수 밖에 없는 노릇이다.

격리된 공무원들은 재택근무를 하고 있지만 정상근무보다 업무 효율성이 떨어지고 타 부서와 협업은 불가능하다.

민원 업무를 담당하는 공무원의 경우, 사실상 업무에 손을 놓은 거나 마찬가지다.

대구시가 지난달 27일 8개 구·군에 ‘대구형 사회적 거리두기’ 직원 복무 강화 시행 공문을 전달했지만 각 지자체들은 이를 꺼리고 있다.

공문 내용은 재택근무제 강화 시행으로 부서별 30% 범위 내 재택 순환근무(권고)를 하라는 것이다.

지자체들은 대구시의 시행 공문을 준수하면 업무 공백이 생기는 게 불 보듯 뻔 하기 때문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 하는 실정이다.

A 구청 관계자는 “현 시점은 내년도 업무계획 수립 등 할 일이 많은 시기”라며 “아무래도 재택근무 시 긴장감이 떨어져 효율적이지 않다. 현재로서는 자가격리 당하지 않도록 조심하고 또 조심하는 방법뿐이다”고 말했다.

치안 현장 최일선에서 근무하는 대구경찰청 소속 지구대도 바짝 긴장하고 있다.

언제든지 코로나19 확진자의 밀접접촉자로 분류될 수 있다는 위험에 노출되기 때문이다.

지구대 한 팀 전체가 업무에서 배제되면 다른 팀에 일이 가중되는 상황이 발생해 업무 피로감이 커지게 된다.

지난달 18일 확진자가 중부경찰서 동덕지구대를 방문하면서 19명이 자가격리되는 상황이 발생했다. 이에 따라 4부제 근무가 3부제로 전환됐다.

지구대에 근무하는 한 경찰은 “n차 감염이 진행되는 상황에서 항상 감염에 노출돼 있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조심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라며 “자가격리로 업무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개인 방역 수칙을 철저하게 지키려고 노력 중이다”고 전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