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주호영 여야정 협의체 긴급 제안 …"의료계, 통합당 믿고 국민 곁으로 가주길"

“정부, 사태 악화시키는 쪽으로 갈등 키워…대단히 잘못된 것”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대구 수성갑)가 “국회 내에 의료계와 여야정 협의체를 구성하고 이를 통해 (현안을) 논의하고 해결해야 한다”고 31일 긴급 제안했다.

이날은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을 하루 앞둔 날이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 종식 이후 국회 내 의료계 다수와 여야정이 함께하는 협의체를 구성해서 원점부터 재논의할 것을 요구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협의체 구성과 관련, “무엇보다 의료계의 목소리가 충분히 반영되도록 대한의사협회, 전공의협의회,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 학생회, 대한전임의협의회 등 의료계 협회 참여가 보장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를 향해서는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의과대학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신설 논의를 전면 중단할 것 △보건복지부가 전공의 10명을 업무개시 미이행 혐의로 고발한 것을 취하할 것 △익일(1일)부터 시작되는 의사국가고시 실기시험 기간을 연장할 것 △이번 사태를 선악 대결로 이끌지 않고 낮은 자세로 사태 해결에 임할 것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의료인들의 현장 복귀를 위해 하루빨리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해야 하는 정부가 원만한 해결보다는 악화시키는 쪽으로 갈등을 키우고 있다”며 “이 시기에 의료계 상의도 없이 의료인력 양성 정책을 추진한 건 납득하기 어렵고 대단히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체 불명의 감염병 극복을 위해 현장에서 사투를 벌이는 의사가 환자 치료에 집중할 여건을 마련하는 게 정부의 할 일”이라면서 “의료진의 사기 저하를 초래하는 정책은 추후 의료계 협의를 통해서 진행하는 게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정부와 의협이 코로나19 종식 후 이 문제를 원점에서 재논의하자는 내용의 합의안을 도출했지만 협상이 최종 결렬된 것에 대해 “최종적으로 타결되지 않은 것은 신뢰 문제가 있었던 것 같다”며 “그런 점에서 정부나 보건복지위원장의 이행을 지켜보고, 그 약속이 이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 원내대표는 특히 “통합당이 전문가 의견을 최대한 참작해서 좋은 정책을 설계할 것을 약속한다”며 “의료계도 이런 약속을 믿고 국민 곁으로 가서 국민 건강을 돌보는 일에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