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27일 수성구청 민원실 폐쇄…확진자 여성 다녀가

대구 수성구청 전경.


대구 수성구청의 민원실(1층)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한 사실이 확인돼 27일 오후부터 민원실 전체가 폐쇄됐다.

수성구청 1층 민원실을 제외한 타 층의 부서는 정상근무를 했으며, 외부인 출입은 통제됐다.

27일 수성구청에 따르면 60대 여성이 지난 26일 오전 11시께 수성구청 민원실을 찾았다.

이 여성은 구청을 다녀간 당일 오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사실을 확인 한 구청은 27일 오후 2시께부터 민원실 전체에 대한 방역을 진행했고, 직원들이 퇴근한 오후 6시부터 청사 전체에 대한 방역에 나섰다.

또 확진자 여성과 접촉자로 분류된 구청 직원 2명은 진단 검사를 받은 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수성구청 관계자는 “방역 상황 등을 고려한 후 이르면 28일부터 민원실을 운영할 지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