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정희용 의원,‘언택트 국회’대비... 의원실 재택근무, 화상회의 실시

보좌진 격일제 재택근무 실시로 사무실 밀집도 최소화
화상회의 시스템 도입하여 업무 공백 최소화한 비대면 업무환경 구축

정희용 의원
미래통합당 정희용 의원(경북 고령·성주·칠곡)은 26일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 따라 ‘언택트(비대면) 국회’를 대비하여 25일부터 보좌진들의 재택근무를 격일제로 실시하고, 비대면 업무환경 구축을 위하여 화상회의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박병석 국회의장은 25일부터 9월 6일까지 2주간 국회 외부 방문인원을 최소화하고, 각 의원실 보좌진들의 재택근무를 권고한 바 있다. 25일에는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도 당 소속 국회의원에게 공문을 발송해 의원실 보좌진에 대해 필수 인원을 제외하고 재택근무와 유연근무 등 사무실 밀집도 최소화를 위한 조치를 시행해줄 것을 요청했다.

정희용 의원실은 통합당 소속 의원실 가운데 선제적으로, 25일부터 보좌진 3~4명이 조를 나눠 근무하는 ‘격일제 재택근무’에 돌입하여 사무실 밀집도를 최소화했다.

또 재택근무로 인한 업무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국회근무 보좌진과 재택근무 보좌진, 지역사무실 보좌진이 동시에 참가하는 화상회의 시스템을 도입, 상임위원회 결산 및 국정감사 준비, 지역 태풍피해 점검 등 국회 업무와 지역구 업무 처리를 위한 유기적인 소통을 이뤄갔다.

정희용 의원은 “통합당 중앙재해대책위원장으로서 코로나19 재확산에 막중한 책임감과 우려를 느낀다”며 “통합당 내에서는 선제적으로 국회의원실 격일제 재택근무를 실시했으나, 화상회의 시스템 도입으로 비대면 업무환경을 구축하여 국회와 지역업무에 차질없이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향후 정희용 의원은 재택근무로 인한 업무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화상회의 시스템 등 국회 업무와 회의를 더욱 효과적으로 진행할 수 있는 ‘언택트(비대면) 국회 대비 방안’을 지속적으로 마련하여 미래통합당 의원들에게 알려 나갈 계획이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