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속보)뚜렷한 해결 방안 찾지 못하고 끝난 ‘상화시인상’ 해법 찾기 모임

대구시, 문인단체 대표 3시간 격론 끝에 기념사업회에 시간 더 주기로

'상화시인상 수상자 선정 논란'과 관련한 해법찾기 모임이 뚜렷한 해결 방안을 찾지 못한 채 끝났다.
올해 ‘상화시인상 수상자 선정 논란’(본보7월30일, 3, 10, 12, 13, 14일)과 관련한 해법찾기 모임이 뚜렷한 해결 방안을 찾지 못한 채 끝났다.

14일 대구시와 이상화기념사업회(이하 기념사업회) 등 지역 문인대표가 모인 이날 모임에서 참석자들은 3시간 가량 격론을 펼쳤다.

하지만 뚜렷한 결론 없이 기념사업회가 자체 안을 마련할 시간을 달라는 요청에 동의하고 헤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모임에 참석한 한 인사는 “결자해지 차원에서 기념사업회가 해결방안을 찾을 시간을 좀더 주자는 데 합의했다”며 “기념사업회가 조만간 내부 의견을 모아 통일된 안을 대구시에 전달할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날 회의 도중 지역 한 문학 단체 대표는 대구시가 적극적으로 이번 사태 해결을 위한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절차상 하자가 있는데도 상을 준다면 전국 문학계의 관심사로 떠오른 상화시인상에 대한 비난과 책임은 모두 기념사업회와 대구시의 몫이 될 것”이라며 “문인단체에 해법을 물을게 아니라 감시감독을 잘못한 대구시가 결단을 내려야한다”는 의견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또 “이번 수상자 선정이 적법하지 않았다고 판단되면 대구시가 상금을 환수하면 되는 일”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대구시는 “예산의 회수와 상관없이 상화시인상 시상 여부 자체는 시가 관여할 사안은 아니지만, 문제를 스스로 해결하지 못한다면 사업을 계속해서 운영할 능력이 안된다고 판단 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기념사업회는 이날 회의에 신임 이사장대행과 기존 부이사장 등 2명이 참석해 해결방안을 두고 설전을 벌이는 등 향후 해결방안 합의에 적잖은 진통을 예고했다.

서충환 기자 se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충환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