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대구시 테니스협회, 대학 여자 테니스부 발전기금 전달

대구시 테니스협회가 지난 12일 계명대를 방문해 대학 여자 테니스부 발전기금 2억 원을 전달했다.
대구시 테니스협회(회장 백승희)가 지난 12일 대학 여자 테니스부 발전을 위해 계명대(총장 신일희)에 발전기금 2억 원을 전달했다.

이날 백승희 대구시 테니스협회장(사랑모아통증의학과 원장)은 계명대를 찾아 대학 여자 테니스부 발전을 위해 발전기금 전달식을 가졌다.

대구시 테니스협회는 이날 5천만 원의 발전기금을 전달하고 매년 5천만 원씩 4년간 총 2억 원의 발전기금을 기부하기로 했다.

계명대와 대구시 테니스협회는 2018년 5월 대학 여자 테니스부를 창단하고 육성해 대구광역시 테니스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상호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번 협약과 관련해 대학 여자 테니스부 육성에 필요한 장학금과 훈련비용을 발전기금으로 내기로 약속했었다.

계명대는 대구시 테니스협회와 협약을 체결한 후 준비과정을 거쳐 2020년 신입생 선발 시 여자부 3명, 남자부 3명으로 구성된 테니스부를 창설해 운영하고 있다.

백승희 대구시 테니스협회장은 “항상 지역을 위해 헌신하고 있는 계명대에 지역민으로서 감사를 드린다”며 “계명대와 함께 지역 체육 인재 육성에 힘을 모으고 지역 출신의 우수한 선수를 많이 배출해 대구 지역의 명성을 높이는 데 함께 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