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김종인 비대위원장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요청 적절하지 않아”

대통령 판단에 맡겨야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13일 야권의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요청에 대해 “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대통령이 자기 통치 과정에서 필요에 의해 사면하는 것이라는게 이유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사면은 요청으로 하는 게 아니다. 대통령이 판단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결정 나는 것”이라며"당이 이런 얘기를 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또 두 전직 대통령 구속에 대한 사과와 관련, “내가 여기 오기 전부터 하던 얘기”라며 “우리 당에서 내세웠던 두 분의 대통령이 법적인 심판을 받고 있기 때문에 도덕적으로 국민에게 죄송한 마음을 갖고 있다. 거기에 대해 일정한 사죄를 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지율 상승 국면에 대해 김 위원장은 “묵묵히 미래를 위해, 우리 당이 할 수 있는 일을 하고, 그것에 대해 국민의 평가를 받는 것”이라며 “우리나라 국민이 현명하기 때문에 무엇이 잘되고 무엇이 잘못하는 것인지 평가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여당의 백선엽 장군 파묘법 발의와 관련, “대한민국의 오늘을 건재하는 데 있어서 공로를 생각하면 내가 볼 때는 그런 짓은 국민이 이해 못할 것”이라며 “국민 분란만 일삼는 것이지 국가 발전에는 도움이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친일이라고 하는 말 자체를 갖고서 국민을 나눠 득을 보려고 생각하는 것인지 모르겠지만 득을 볼 수 없을 것”이라며 “우리가 미래에 대해 준비를 해도 지금 제대로 된다고 얘기할 수 없는데 미래를 생각하지 않고 밤낮으로 옛날 일만 얘기하는 것이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